[Z현장] 슈퍼엠 백현 “이수만, 직접 녹음-MV 촬영 현장 와서 조언해주셨다”
▲ 엑소 백현 (사진=문찬희 기자)
▲ 엑소 백현 (사진=문찬희 기자)

[제니스뉴스=변진희 기자] 슈퍼엠 백현과 태민이 이수만 프로듀서와 나눈 이야기를 언급했다.

2일 서울 용산구 드래곤시티 컨벤션타워에서 그룹 슈퍼엠(SuperM)의 첫 번째 미니앨범 ‘슈퍼엠’ 발매 기념 기자회견이 열렸다. MC는 한석준이 맡아 진행했다.

이번 슈퍼엠의 프로듀싱을 맡은 이수만 프로듀서와 백현은 “처음으로 이수만 선생님께서 직접 녹음실에 와서 디렉팅을 해주셨다. 뮤직비디오 촬영 현장에도 오셔서 많은 조언들을 해주셨다. 어떻게 나와야 하고, 슈퍼엠은 어떻고에 대한 이야기를 해주셨다. 퍼포먼스적으로도 강조할 포인트를 짚어주셨다”라고 밝혔다.

또한 태민은 “슈퍼엠이 만들어지기 전부터 멤버들과 많은 이야기를 나눴다. 단순히 ‘너네는 슈퍼엠이야’라고 해서 하는 것보다, 저희들과 이수만 선생님의 의견이 합쳐져서 만들어진 거라고 하고 싶다”라고 말했다.

한편 슈퍼엠은 샤이니(SHINee) 태민, 엑소(EXO) 백현과 카이, 엔시티(NCT) 태용과 마크, 웨이션브이(Way V) 루카스와 텐으로 구성된 7인조 보이그룹이다. 오는 4일 오후 6시 국내 각종 음악 사이트를 통해 ‘슈퍼엠’의 음원을 공개하고 본격적인 활동을 시작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