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Z현장] 슈퍼엠 태용 “샤이니+엑소 무대 보면서 자랐는데, 너무 즐거워”
▲ 슈퍼엠 태용 (사진=문찬희 기자)
▲ 슈퍼엠 태용 (사진=문찬희 기자)

[제니스뉴스=변진희 기자] 슈퍼엠 태용과 마크가 선배들과 함께 활동하는 기쁜 마음을 전했다.

2일 서울 용산구 드래곤시티 컨벤션타워에서 그룹 슈퍼엠(SuperM)의 첫 번째 미니앨범 ‘슈퍼엠’ 발매 기념 기자회견이 열렸다. MC는 한석준이 맡아 진행했다.

이날 “선배들과의 활동에 부담은 없었나?”라는 물음에 태용은 “저는 형들의 무대를 보면서 자라왔다. 형들의 안무를 보고 따라 하면서 연습했었다. 형들의 기준에 못 미치면 어쩌나 걱정했었는데, 괜한 걱정이었다”면서 “워낙 형들이 재밌어서 가슴이 아플 정도로 웃었다. 그 정도로 즐겁게 준비했고, 앞으로도 계속 즐거울 예정이다”라고 답했다.

이에 백현은 “후배들이 굉장히 실력이 뛰어나다. 그래서 선배들이 좋은 위기의식을 느끼면서 연습했고, 서로의 실력이 향상될 수 있는 좋은 계기였다”라고 밝혔다.

또한 마크는 “무대 아닌 연습 때의 시너지도 엄청나다. 연습실에 있으면 서로를 존경하고, 존중하는 게 느껴진다. 그런 관계에서 만나서 연습하고 친해졌다”라고 말했다.

한편 슈퍼엠은 샤이니(SHINee) 태민, 엑소(EXO) 백현과 카이, 엔시티(NCT) 태용과 마크, 웨이션브이(Way V) 루카스와 텐으로 구성된 7인조 보이그룹이다. 오는 4일 오후 6시 국내 각종 음악 사이트를 통해 ‘슈퍼엠’의 음원을 공개하고 본격적인 활동을 시작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