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Z현장] ‘샤이니+엑소+NCT’ 슈퍼엠, 이수만의 야심작… K-POP 어벤져스 될까(종합)
▲ 슈퍼엠 (사진=문찬희 기자)
▲ 슈퍼엠 (사진=문찬희 기자)

[제니스뉴스=변진희 기자] SM터테인먼트가 야침 차게 준비한 슈퍼엠이 월드와이드 활동의 포문을 연다.

2일 서울 용산구 드래곤시티 컨벤션타워에서 그룹 슈퍼엠(SuperM)의 첫 번째 미니앨범 ‘슈퍼엠’ 발매 기념 기자회견이 열렸다. MC는 한석준이 맡아 진행했다.

슈퍼엠은 샤이니(SHINee) 태민, 엑소(EXO) 백현과 카이, 엔시티(NCT) 태용과 마크, 웨이션브이(Way V) 루카스와 텐으로 구성된 7인조 보이그룹이다.

멤버 구성 기준과 관련해 백현은 “우선 이수만 선생님의 픽이다”라고, 태민은 “저희 팀에는 저만 남았기 때문이라고 확실히 말씀드릴 수 있다. 저에게 너무 좋은 경험이 될 것 같다. 카이와 워낙 친했고, 백현 형과도 좋은 사이였고, 그 외에 다른 멤버들과도 함께 할 수 있어서 좋다. 같이 모이면 너무 즐겁다”라고 말했다.

멤버들의 연차도 다르고, 각자 다른 팀으로 활동한 멤버들이 모였기 때문에 단합을 이루는 게 쉽지는 않았을 터. 슈퍼엠의 리더를 맡은 백현은 “저희 모두가 에스엠타운이고, 함께 컬래버레이션을 했던 적도 있다. ‘저 친구 괜찮다’라고 생각했던 멤버가 모여서 너무 좋다. 다들 실력이 좋아서 수월하게 연습이 진행됐다”라고 팀에 대한 애정을 표했다.

슈퍼엠의 ‘M’은 ‘매트릭스 & 마스터(MATRIX & MASTER)’의 약자로, 글로벌 음악팬들을 이끄는 대표 스타이자 뛰어난 재능의 아티스트들이 모여 ‘슈퍼’ 에너지를 선사하는 팀이라는 의미를 담았다.

슈퍼시너지를 내고 싶다는 백현은 “멤버들 각자 많은 경험을 가지고 있다. 그동안 쌓아온 경험들, 활동하면서 쌓은 실력, 개성이 합쳐져서 어떤 느낌의 그룹이 나올지 많은 궁금증을 가지고 계시더라”면서 “연습하면서 ‘이렇게까지 잘 맞을 수 있을까?’라는 생각이 들 정도였다. 무대를 하면서 많은 분들의 눈과 귀를 즐겁게 할 수 있는 슈퍼시너지를 지니고 있다고 생각한다”라고 자신감을 드러냈다.

▲ 슈퍼엠 (사진=문찬희 기자)
▲ 슈퍼엠 (사진=문찬희 기자)

이번 앨범 ‘슈퍼엠’에는 다채로운 5개의 곡이 담겼다. 태민은 “7명이 부른 곡이 있고, 유닛으로 부른 노래도 있다”라고, 카이는 “이번 앨범은 저희의 멋진 모습, 노래, 실력을 보여드릴 수 있도록 구성했다”라고 밝혔다.

타이틀곡 ‘쟈핑(Jopping)’은 웅장하면서도 에너지 넘치는 사운드가 특징인 일렉트릭 팝 장르의 곡으로, 우리만의 무대를 불태우고 즐기자는 메시지를 담고 있다. 마크는 “새롭게 탄생시킨 단어다. ‘점핑’과 ‘팝핑’을 합친 단어 ‘쟈핑’이다. 저희가 다같이 파티하는 느낌을 담은 단어고, 곡의 분위기는 웅장하다. 강렬하고, 파워풀하다”라고 곡을 소개했다.

슈퍼엠은 SM엔터테인먼트 소속 인기 그룹의 실력파 멤버들이 모여 하나의 팀을 이룬 만큼, 론칭 소식이 알려지면서 ‘K-POP 어벤져스’라는 수식어를 얻으며 큰 관심을 모았다.

슈퍼엠은 SM엔터테인먼트의 이수만 프로듀서, 미국 음악 레이블 캐피톨 뮤직이 함께 선보이는 글로벌 프로젝트다. 이수만 프로듀서의 프로듀싱, 캐피톨 뮤직의 우수한 네트워크 및 마케팅 능력을 바탕으로 대규모 프로모션을 펼칠 계획.

이수만 프로듀서는 영상을 통해 “앞으로 동양과 서양이 만나 하나가 되는 새로운 세계, 컬쳐 유니버스를 선보이려고 한다. 새로운 시작의 주인공이 슈퍼엠이다. 멤버들은 물론이고, 저와 SM, 그리고 캐피톨 뮤직이 힘을 합쳐서 새로운 즐거움과 감동을 선사하겠다. 제가 예상하고 상상한 것보다 훨씬 더 훌륭한 슈퍼시너지가 이번 음악과 무대에 담겼다고 자부한다. 한국을 대표해 새로운 역사를 여는 슈퍼엠에게 모든 팬들의 많은 응원과 관심을 부탁드린다”라고 인사했다.

▲ 슈퍼엠 (사진=문찬희 기자)
▲ 슈퍼엠 (사진=문찬희 기자)

첫 행보는 오는 5일(현지시간) 미국 캘리포니아 할리우드 캐피톨 레코즈 타워에서 펼쳐지는 야외 쇼케이스다. 이 자리에서 슈퍼엠은 신곡 무대를 최초로 공개하며, 유튜브 SMTOWN 채널을 통해 단독으로 전 세계 생중계할 예정이다.

미국 진출에 대해 태민은 “미국 진출은 꿈 같은 일이었다. 서양 사람들이 우리의 음악을 듣고 즐기는 게 꿈만 같았는데, 저희가 그곳에 갈 수 있어서 기쁘다. 이 멤버들을 두고 ‘어벤져스’라고 칭찬해주셨는데, 거기에 걸맞은 좋은 결과물을 보여드리고 싶다. 첫 술에 배부를 수는 없으니 더욱 성장할 수 있도록 하겠다”라고 기쁜 마음을 전했다.

백현은 “저희의 목표가 있다. 개개인의 개성, 실력, 경험을 통해 슈퍼 시너지를 내고 싶다. 저희의 모습을 널리 알리고 싶다”라고, 카이는 “저희의 색깔은 아직 정확히 말씀드리기 어렵다. 이제 막 데뷔하는 팀이기 때문에 아직은 흰색인 것 같다. 거기에 이걸 그리고, 저걸 그릴 수 있을 것 같다. 확실한 것은 퍼포먼스를 잘하는 멤버들이 모였기 때문에 멋진 모습을 보여드릴 수 있다는 거다”라고 각오를 다졌다.

한편 슈퍼엠은 오는 4일 오후 6시 국내 각종 음악 사이트를 통해 ‘슈퍼엠’의 음원을 공개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