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헤드윅' 마이클 리 첫 공연, 성공적 마무리... 실시간 한국어 자막 제공으로 관객과 소통 
▲ '헤드윅' 마이클 리 첫 공연, 성공적 마무리... 실시간 한국어 자막 제공으로 관객과 소통 (사진=쇼노트)
▲ '헤드윅' 마이클 리 첫 공연, 성공적 마무리... 실시간 한국어 자막 제공으로 관객과 소통 (사진=쇼노트)

[제니스뉴스=임유리 기자] 뮤지컬 '헤드윅'의 스페셜 리미티드 공연, 마이클 리의 '헤드윅'이 지난달 29일 관객의 환호와 기립박수를 받으며 성공적인 첫 공연을 마쳤다. 

마이클 리는 '헤드윅'이 한국의 대학로 공연장을 찾는다는 설정으로, 국내 유일의 원어 '헤드윅'을 선보인다. 뛰어난 가창력과 안정적인 연기력, 관객을 쥐락펴락하는 화려한 무대매너까지 모두 갖춘 마이클 리는 등장과 동시에 객석을 휘어잡으며 두 시간 남짓의 런닝타임 내내 흡인력 있게 공연을 이끌어간다.

특히 미국에서 태어나 아시아계 미국인으로 자랐으며, 미국에서도 보수적이기로 유명했던 브로드웨이에서 활동했기에 소수자의 이야기를 다루는 '헤드윅'에 더욱 출연하고 싶었다고 밝히기도 한 마이클 리는 ‘헤드윅’에 대한 심도 깊은 이해로 더욱 진정성 있는 감동을 선사한다.

이번 시즌 도입된 실시간 한국어 자막은 관객과 무대의 거리를 좁히며 폭 넓은 공감대를 형성한다. 마이클 리는 한국에 온 ‘헤드윅’이라는 콘셉트를 살려 관객에게 서툰 한국어로 인사를 건네는가 하면, 실시간 자막 서비스에 대해 자랑스럽게 설명하며 관객과의 대화를 시도해 ‘헤드윅’이라는 인물에게 더욱 친근감을 느끼도록 한다. 극 중반에는 인기 아이돌 그룹 방탄소년단의 사진으로 제작된 수건을 두르고, 그들에 대한 팬심을 밝혀 재미를 주기도 한다.

뮤지컬 '헤드윅'은 과거의 아픈 상처를 딛고 음악을 통해 새로운 인생을 살고자 하는 동독 출신의 트랜스젠더 가수, 헤드윅의 이야기를 다룬 작품이다. 강렬하고도 스타일리시한 록 음악과 독특하면서도 공감을 불러일으키는 스토리로 2005년 초연 후 지금까지 누적 공연 횟수 2298회, 누적 관객 수 55만 명을 기록한 대한민국 최고의 스테디셀러다.

오만석, 마이클리, 정문성, 이규형, 전동석, 윤소호, 제이민, 유리아, 홍서영 등 막강한 라인업을 자랑하는 뮤지컬 '헤드윅'은 오는 11월 3일까지 홍익대 대학로 아트센터 대극장에서 공연되며, 인터파크 티켓과 예스 24 공연 사이트에서 예매 가능하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