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너노들' 박지연 "김세정, 마음 맞는 좋은 인연... '세정맘'이라 불리기도"(인터뷰)
▲ 박지연 (사진=문찬희 기자)
▲ 박지연 (사진=문찬희 기자)

[제니스뉴스=이혜린 기자] 배우 박지연이 드라마 '너의 노래를 들려줘'에서 함께 호흡을 맞춘 김세정과의 에피소드를 이야기했다.

제니스뉴스와 배우 박지연(티아라 지연)이 2일 오전 서울 강남구 논현동의 한 카페에서 KBS2 드라마 '너의 노래를 들려줘'(이하 '너노들') 종영 인터뷰로 만났다. 

'너노들'은 살인 사건이 있었던 그날의 기억을 전부 잃은 팀파니스트가 수상한 음치남을 만나 잃어버린 진실을 찾아가는 미스터리 로코 드라마다. 극중 박지연은 음악적 재능을 가진 바이올리니스트 하은주로 분했다.

이날 박지연은 함께 '너노들'에 출연한 김세정(구구단 세정)과의 일화를 털어놨다. 박지연은 "세정 씨가 너무 착하고, 잘하고, 열심히 한다"며 "현장에서 선후배로 이야기를 나눴다기보다는 사람과 사람으로 서로를 대했다. 좋은 인연을 만나 감사할 따름이다"라고 입을 열었다. 

이어 "가장 고생했던 게 세정 씨였다. 현장 분위기 메이커 역할도 정말 잘했다"면서 "그런 친구가 현장에서 졸고 있는 모습을 봤는데, 그 순간 예전의 제 모습이 생각나기도 했다. 저도 그 당시에는 정말 바쁘게 지냈었던 경험이 있어 세정 씨의 모습을 보니 속상하고 안쓰럽기도 했다"고 전했다. 

또한 "사람이 힘들고 울고 싶을 때 다독이면 더 터지는 법인데, 자고 일어난 세정 씨를 아무 말 없이 안아줬더니 딱 터져서 더 마음이 아팠다. 그러려고 그런 건 아니었고, 예쁘고 안쓰러운 마음이었다"고 이야기를 이어나갔다. 

박지연은 김세정에 대해 애정을 드러내며 "세정 씨와 같이 밥을 먹으면서 이야기를 나눈 적도 있는데, 그때 '언니는 언제부터 그 몸매를 유지했냐'는 너무도 귀여운 질문을 해서 기억이 난다"며 "그때 이야기를 하며 오히려 제가 위로를 받았었다. 원래 제가 제 이야기를 잘 안 꺼내는 편이고, 이 친구를 다독여주고 싶다는 마음이 컸는데, 대화를 나누며 가슴속 어느 한구석이 뜨거워지는 느낌도 받았다"고 말했다. 

이어 "세정 씨에게 종방연에서 '넌 아무 때나 와도 된다'고 이야기하기도 했다. 연예계 생활을 하면서 마음이 맞고 이해하기 편한 친구를 만나기가 어려운 편인데, 터놓을 수 있는 인연을 이번에 만난 거 같아 참 고마웠다"며 "현장에서도 제가 '세정맘'이라고 불릴 정도였다"고 고마운 마음을 드러냈다.

한편 박지연은 오는 11월 가수 활동을 이어갈 예정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