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Z현장] ‘나의 나라’ 양세종 “1년 정도 머리 길렀다… 끝나면 바로 자를 것”
▲ 양세종 (사진=문찬희 기자)
▲ 양세종 (사진=문찬희 기자)

[제니스뉴스=변진희 기자] 배우 양세종이 머리를 기른 소감을 전했다.

2일 서울 강남구 논현동 임피리얼 팰리스에서 JTBC 새 금토드라마 ‘나의 나라’ 제작발표회가 열렸다. 이 자리에는 김진원 감독과 배우 양세종, 우도환, 김설현이 참석했다.

극중 양세종은 이성계의 휘하로 북방을 호령했던 장수 서검의 아들, 부친의 무재를 고스란히 이어받은 서휘를 연기한다. 자신만의 신념으로 운명을 개척해 나가는 인물이다.

양세종은 “현장에서, 드라마가 시작되기 전부터 도환과 액션스쿨에 나가고, 승마장도 가면서 연습했다. 현장에서 그런 부분들을 감독님과 이야기하면서 잘 해가고 있는 것 같다”라고 캐릭터 표현을 위해 노력한 점을 이야기했다.

특히 캐릭터를 위해 머리를 기른 양세종은 “머리는 1년 정도 길렀다. 머리를 길러서의 고충은 밥 먹을 때, 운동할 때다. 그래서 항상 팔찌를 하고 다닌다”라면서 “작품 끝나면 바로 자를 거다”라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한편 드라마 ‘나의 나라’는 고려 말 조선 초를 배경으로 각자의 신념이 말하는 '나의 나라'를 두고 서로에게 칼끝을 겨누며 권력과 수호에 관한 욕망을 폭발적으로 그려낸 액션 사극으로 오는 4일 오후 10시 50분 첫 방송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