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Z현장] ‘나의 나라’, 양세종X우도환X김설현이 그릴 격동의 조선시대(종합)
▲ '나의 나라' 제작발표회 (사진=문찬희 기자)
▲ '나의 나라' 제작발표회 (사진=문찬희 기자)

[제니스뉴스=변진희 기자] 양세종, 우도환, 김설현이 사극으로 만났다. 서로의 좋은 케미스트리를 자랑한 이들이 ‘나의 나라’를 통해 격동의 조선시대를 어떻게 그려낼지 관심이 집중된다.

2일 서울 강남구 논현동 임피리얼 팰리스에서 JTBC 새 금토드라마 ‘나의 나라’ 제작발표회가 열렸다. 이 자리에는 김진원 감독과 배우 양세종, 우도환, 김설현이 참석했다.

‘나의 나라’는 고려 말 조선 초를 배경으로 각자의 신념이 말하는 '나의 나라'를 두고 서로에게 칼끝을 겨누며 권력과 수호에 관한 욕망을 폭발적으로 그려낸 액션 사극이다.

‘세상 어디에도 없는 착한남자’, ‘그냥 사랑하는 사이’로 섬세한 연출을 선보인 김진원 감독과 ‘마스터-국수의 신’을 집필한 채승대 작가가 의기투합해 격변의 시대를 역동적으로 그려낼 전망이다.

김진원 감독은 “조선이 개국될 당시 사람들의 이야기다. 기존 사극에서도 조선 개국을 많이 다뤘었는데, 우리 작품은 다른 점이 있다. 주요 인물이 아닌 뒤와 주변에 있던 다른 인물들을 통해서 나라가 어떻게 탄생이 되고, 어떻게 생각들이 교차되는지를 바라본다”라고 ‘나의 나라’의 강점을 어필했다.

▲ '나의 나라' 제작발표회 (사진=문찬희 기자)
▲ '나의 나라' 제작발표회 (사진=문찬희 기자)

양세종, 우도환, 김설현 대세 배우들의 연기 변신에도 많은 관심이 집중된다. 김진원 감독은 “이런 배우들과 한자리에서 작업할 수 있어서 큰 복이라 생각한다. 이런 그림을 꿈꾸고 있었는데, 캐스팅을 하기 위해 많은 대화를 나누고 설득했다. 한참 뭔가를 활발하게 시작하는 배우와 함께 연기할 수 있다는 점에서 매력을 느낀다”라고 만족감을 드러냈다.

신념을 위해 죽음도 불사하는 무사 서휘 역을 맡은 양세종에 대해 김진원 감독은 “진정성을 바탕으로 한 연기가 강점이다. 이번 작품에서 더욱 남성적인 면이 드러난다. 상당히 디테일하게 연기를 한다. 앞에 서 있는 배우의 느낌, 처한 환경들을 고려해서 부드럽고 깔끔하게 연기한다”라고 칭찬했다.

계급을 뛰어넘어 강한 힘을 꿈꾸는 남선호로 분하는 우도환은 “시대의 이야기 안에서 저희가 젊은 친구들이 성장하는지, 휘몰아치는 시대에서 이들이 어떻게 헤쳐나가는지, 인물들의 성장기가 가장 큰 킬링 포인트가 아닐까 싶다”라고 작품의 매력을 언급했다.

또 김진원 감독은 “우도환 씨는 에지 있고 힘 있는 눈빛이 강점이다. 야구로 비교하면 신속하게 직구를 던지는 느낌이라 짜릿한 감이 있다”라고 우도환에 대한 애정을 표했다.

▲ '나의 나라' 제작발표회 (사진=문찬희 기자)
▲ '나의 나라' 제작발표회 (사진=문찬희 기자)

불의에 타협하지 않는 당찬 여장부 한희재 역의 김설현은 캐릭터에 매력을 느껴 4년 만의 안방극장 복귀로 ‘나의 나라’를 선택했다고. 김설현은 “개인적으로 현장에 가기 전에 겁을 많이 냈었다. 다행히 감독님, 오빠들이 너무 응원을 해주셔서 즐겁게 찍고 있다. 또래 배우들과 작품을 하는 게 오랜만이라 그런지 소통이 잘 되는 느낌으로 즐겁게 촬영하고 있다”라고 밝혔다.

김진원 감독은 “설현 씨는 정직한 느낌을 준다. 워낙 브랜드화 되어 있는 분이라, 제가 고정관념을 가지고 있었던 것 같다. 촬영하면서 정말 진심이 있고, 착한 마음이 있는 분이란 걸 느꼈다. 잘하고 싶은 마음이 크게 느껴졌다. 드라마를 보시는 분들이 배우로서 설현 씨의 느낌을 아셨으면 좋겠다”라고 말했다.

오는 4일 오후 10시 50분 첫 방송되는 ‘나의 나라’는 넷플릭스를 통해 전 세계로도 공개될 예정이다. 한국을 포함한 아시아, 영어권 지역은 본방송 종료 1시간 후부터 공개되며, 나머지 국가들은 14일부터 매주 월요일 두 회차씩 오픈된다.

양세종은 “제가 생각하는 킬링 포인트는 나오는 인물들의 서사가 정확히 있고, 각자 가지고 있는 신념들이 뚜렷하다는 거다. 1회부터 끝날 때까지, 그런 신념이 어떻게 변하는지 혹은 지키려는지 과정이 재밌을 거다”라며 ‘나의 나라’에 대한 기대를 당부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