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Z현장] 대세 청춘 총집합 ‘어쩌다 발견한 하루’, 클리셰 뛰어넘는 학원물 꿈꾼다(종합)
▲ 드라마 ‘어쩌다 발견한 하루’ 출연진 (사진=김세원 인턴기자)
▲ 드라마 ‘어쩌다 발견한 하루’ 출연진 (사진=김세원 인턴기자)

[제니스뉴스=마수연 기자] 드라마 ‘어쩌다 발견한 하루’가 대세 청춘 배우들의 만남으로 첫 방송 전부터 많은 화제를 모으고 있다. 이 여세를 몰아 순정만화 클리셰를 비트는 신선한 학원 로맨스를 선보일 수 있을지 주목된다.

MBC 새 수목드라마 ‘어쩌다 발견한 하루’ 제작발표회가 2일 오후 서울 마포구 상암동 MBC 골든마우스홀에서 열렸다. 이 자리에는 김상협 PD, 배우 김혜윤, 로운(SF9), 이재욱, 이나은, 정건주, 김영대, 이태리가 참석했다.

‘어쩌다 발견한 하루’는 여고생 은단오(김혜윤 분)가 정해진 운명을 거스르고 사랑을 이뤄내는 본격 학원 로맨스 드라마다. 다음에서 연재된 웹툰 ‘어쩌다 발견한 7월’을 원작으로 하는 이번 드라마는 만화 속 세상이라는 판타지 공간에서 순정만화의 클리셰를 비트는 새로운 하이틴 로맨스를 선보일 예정이다.

▲ 드라마 ‘어쩌다 발견한 하루’ 김혜윤 (사진=김세원 인턴기자)
▲ 드라마 ‘어쩌다 발견한 하루’ 김혜윤 (사진=김세원 인턴기자)

연출을 맡은 김상협 PD는 “상상을 초월하는 스토리와 판타지 세계가 단오를 이끌고 여행을 떠나는 이야기”라며 “시청자들에게 풋풋한 감성과 어린 시절의 추억, 판타지 세계가 주는 재미를 종합선물세트처럼 포장한 드라마”라고 설명했다.

이어 원작과의 차이점에 대해 질문하자 “판권을 계약할 때는 웹툰의 시즌1이 끝났을 때였다. 그래서 후반의 이야기나, 당시 웹툰이 담고 있는 것만으로는 드라마를 만들기 어려웠다”며 “다음 측에서 웹툰 각색을 허락해줘서 작가들과 함께 뒷부분을 새롭게 꾸몄다. 그러면서 하루의 백스토리가 전면에 나오고, 상상력이 발휘되는 에피소드를 많이 추가했다”고 답했다.

JTBC 드라마 ‘SKY 캐슬’에서 강렬한 캐릭터로 눈도장을 찍은 김혜윤은 다시 한 번 학원물로 시청자들을 만나게 됐다. 유복한 집안의 무남독녀이자 심장병을 앓고 있는 소녀 은단오 역을 맡은 김혜윤은 순정만화 속 서정적 이미지와 사랑스럽고 당찬 매력을 동시에 선보일 예정이다.

김혜윤은 “은단오는 만화 속에서 차분하고 서정적이고 약하지만, 만화 밖에서는 발랄하고 통통 튀는 캐릭터”라며 “전작과는 정말 다른 모습이라 촬영 전부터 감독님께 많이 여쭤보며 연구했다. 사랑스러운 캐릭터를 만들기 위해 로맨틱코미디 드라마나 영화도 많이 봤다”고 말했다.

▲ 드라마 ‘어쩌다 발견한 하루’ 로운 (사진=김세원 인턴기자)
▲ 드라마 ‘어쩌다 발견한 하루’ 로운 (사진=김세원 인턴기자)

다수의 드라마에 출연하며 연기돌로 자리매김한 로운 역시 ‘어쩌다 발견한 하루’를 통해 처음으로 주연에 도전하게 됐다. 그는 첫 주연작을 향한 부담과 기대로 캐릭터 연기에 많은 시간을 공들였다고 한다.

로운은 “처음에는 감독님께서 해주신 말씀들을 어떻게 하면 하루라는 캐릭터에 잘 녹여낼지 고민했다”며 “현장에서 배우들끼리 정말 사이가 좋은데, 동료 배우들과 스태프들, 감독님을 통해 이런 불안감을 떨쳐냈다”고 고마움을 표현했다.

공교롭게도 전작에서 짝사랑하는 연기를 선보였던 김혜윤과 로운은 이번 작품으로 쌍방 로맨스를 선보이게 됐다. 1996년생 동갑내기인 두 사람은 많은 이야기를 나누며 생애 첫 로맨스를 완성하는 중이라고 한다.

“이런 로맨스는 출연한 모든 작품을 통틀어 처음”이라고 운을 뗀 김혜윤은 “제가 상대방을 좋아하는 만큼 상대방이 절 좋아하는 건 처음 해봤다. 로운과 서로 잘 이야기하며 현장에서 맞추고 있다. 그 신선함이 카메라에 담긴다면 재미있게 나왔을 것”이라고 말했다.

로운 역시 “저 역시 여태 사랑이 이뤄진 적은 없다”며 “혜윤과 제가 처음 사랑을 이뤄가는 모습이 단오와 하루처럼 서툴고 순수하다. 처음 사랑이 이뤄지는 작품이라 더욱 귀엽게 보일 것 같다”고 로맨스 호흡을 자랑했다.

▲ 드라마 ‘어쩌다 발견한 하루’ 이나은 (사진=김세원 인턴기자)
▲ 드라마 ‘어쩌다 발견한 하루’ 이나은 (사진=김세원 인턴기자)

또 한 명의 연기돌 이나은은 순정만화 속 전형적인 여주인공의 모습을 담은 여주다로 분했다. 이름과 설정 모두 주인공이지만 정작 이번 작품에서는 서브주연으로 출연하게 됐다. 이나은 역시 대본을 받고 주연인 줄 알고 설렜다는 후문.

이나은은 “처음 여주다라는 역할을 받았을 때 여주인공인 줄 알고 설렜다”며 웃더니 “대본을 읽어봤더니 꼭 주인공이라 행복한 것이 아닌, 여러 감정을 담고 있었다. 처음에는 진부하고 전형적인 모습이라 지루할 수 있지만, 스토리가 진행되며 여러 매력이 다양하게 나올 예정”이라고 설명했다.

또 다른 주역인 이재욱, 정건주, 김영대는 KBS 드라마 ‘꽃보다 남자’의 F4, SBS 드라마 ‘상속자들’의 김탄과 최영도에 버금가는 스리고의 A3로 변신한다. 이들은 그간 보여줬던 하이틴 로맨스 속 남학생들과는 차별성을 띤 모습으로 즐거움을 선사할 예정이다.

정건주는 “A3의 A는 어메이징(Amazing)의 약자다. 각각의 캐릭터마다 무거운 사연을 가지고 있고, 살아있는 캐릭터”라며 A3를 소개했고, 김영대 역시 “캐릭터마다 어디로 튈지 모르는 흥미가 가미된 전개가 다른 드라마와 다를 것”이라고 자신감을 보였다.

이와 같은 대세 청춘스타들을 캐스팅하기 위해 김상협 PD는 오랜 시간을 투자했다는 비화를 밝혔다. 직접 많은 배우들을 만나보며 적합한 인물을 선택하고 지금까지 드라마를 만들어왔다고.

김상협 PD는 “캐스팅 과정만 3개월 정도 소요됐다. 많은 오디션을 보고 그 중 고르고 찾아서 지금 배우들을 섭외했다”며 “신인급인 배우들이 패기와 열정만 가진 게 아니라 재능도 있다. 학교에서 벌어지는 각종 에피소드가 많은데, 전혀 대역을 쓰지 않고 본인들이 직접 연습해서 해내고 있다. 향후 주목할 만한 배우들이 될 것”이라고 배우들을 향한 강한 믿음을 드러냈다.

제작보고회 말미 김혜윤은 “이번 드라마에 캐스팅돼 영광”이라며 “모두가 자신이 인생의 주인공이 되겠다는 생각을 하며 사는데, 본인이 엑스트라임을 깨달았을 때의 절망, 이후 이를 극복하며 찾아가는 과정을 보여주는 드라마다. 기대 많이 하셔도 좋을 것”이라고 인사를 전했다.

한편 ‘어쩌다 발견한 하루’는 2일 오후 8시 55분 첫 방송된다.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