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타인은 지옥이다' 이정은, 종영 소감 "새로운 시도이자 의미 있는 작업"
▲ 이정은 (사진=윌엔터테인먼트)
▲ 이정은 (사진=윌엔터테인먼트)

[제니스뉴스=이혜린 기자] 드라마 '타인은 지옥이다'의 배우 이정은이 종영 소감을 전했다. 

소속사 윌엔터테인먼트는 6일 공식 SNS를 통해 OCN 토일드라마 '타인은 지옥이다'에서 활양 중인 배우 이정은의 촬영 비하인드와 함께 진심 어린 종영 소감을 전했다. 

먼저 이정은은 "'타인은 지옥이다'를 마지막까지 시청해주신 시청자 여러분들께 진심으로 감사드린다"고 인사했다. 

이어 “저에게 있어서 '타인은 지옥이다'는 새로운 시도이자 의미 있는 작업이었다. 이번 작품은 저뿐만 아니라 이창희 감독님과 정이도 작가님 그리고 임시완, 이동욱 등 함께 한 모든 출연진분들에게 어려운 도전이었을 텐데, '제작사를 비롯한 모두가 큰 용기를 내 성황리에 무사히 잘 마칠 수 있었다'고 생각한다. 꼭 감사의 말씀을 전하고 싶다"며 고마운 마음을 드러냈다. 

끝으로“앞으로도 더 열심히 해서 좋은 작품들을 통해 여러분들께 인사드리겠다. 감사하다"라고 마무리했다. 

이정은은 '타인이 지옥이다'에서 엄복순에 완전히 녹아들었다. 섬세한 표정 연기부터 살벌한 살인마 연기까지 완벽하게 소화하며 다채로운 매력으로 존재감을 각인시켰다. 

또한 이정은은 KBS2 수목드라마 ‘동백꽃 필 무렵’에서 주인공 동백(공효진 분)의 엄마로 쉴 틈 없는 열연을 보여주고 있다. 폭넓은 연기 스펙트럼으로 매 작품마다 새로운 캐릭터를 완성하고 있어 앞으로 어떤 모습을 보일지 귀추가 주목된다. 

한편 OCN 토일드라마 '타인은 지옥이다'는 6일 오후 10시 30분 10회를 끝으로 막을 내린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