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Z현장] ‘고막메이트’ 딘딘 “‘프듀’에서 본 정세운, 첫 촬영 후 보석이라고 생각”
▲ ‘고막메이트’ 딘딘 (사진=문찬희 기자)
▲ ‘고막메이트’ 딘딘 (사진=문찬희 기자)

[제니스뉴스=오지은 기자] 웹 예능 ‘고막메이트’의 가수 딘딘이 정세운과 호흡한 소감을 전했다.

SBS 웹 예능 ‘고막메이트’ 제작발표회가 8일 오후 서울 양천구 목동 SBS에서 열렸다. 이 자리에는 옥성아 PD를 비롯해 작사가 김이나, 가수 이원석, 딘딘, 정세운이 참석했다.

‘고막메이트’는 시청자가 보낸 소소하고 현실적인 고민을 듣고 공감과 위로의 토크 처방과 고민 상담 후 사연자를 위한 고막 처방 라이브를 선사하는 아티스트 커뮤니티 웹 예능이다.

이날 딘딘은 출연 이유에 대해 “모바일 프로그램인 게 끌렸다. 요즘은 TV 프로그램도 좋지만, 모바일로 보는 경우가 많다. 저도 모바일을 보기 때문에 기획 의도를 듣고 ‘이런 프로그램이면 가볍게 볼 것 같은데?’라는 생각이 들었다"면서 "특히 미팅 때 ‘뮤지션의 면모를 살려주겠다’고 말씀하셔서 참여했다”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이어 딘딘은 첫 촬영 소감에 대해 “아무래도 음악 프로그램이기 때문에 차분해지려고 했다. 그랬더니 자연스럽게 잘 어우러진 것 같다"면서 "이나 누나나 원석 형은 형, 누나라 괜찮았는데, 세운이 동생이어서 걱정했다. ‘프로듀스 101’ 나온 건 봤는데, 서로 잘 몰랐다. 그런데 첫 촬영 때 기타를 치면서 노래하는 걸 보고 ‘보석이 숨어 있었구나’ 생각했다. 갈수록 잘 될 것 같다. 프로그램도 그 힘을 얻어서 잘 됐으면 좋겠다”고 극찬했다.

이를 들은 김이나는 “세운 씨를 볼 때마다 왕만두가 생각난다. 복숭아 빛깔의 볼이 참 귀엽다. 세운 씨는 무심한 것 처럼 보이지만 항상 편하게 대해줘서 동생인데도 기대게 된다. 자연스러운 매력이있는 친구다. 얼굴은 왕만두같이 귀엽다”고 덧붙여 웃음을 자아냈다.

한편 SBS 웹 예능 ‘고막메이트’는 오는 11일 오후 6시 첫 방송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