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Z현장] ‘고막메이트’ 정세운 “딘딘, 알고 보면 절대 사고 안 칠 것 같은 스타일”
▲ ‘고막메이트’ 정세운 (사진=문찬희 기자)
▲ ‘고막메이트’ 정세운 (사진=문찬희 기자)

[제니스뉴스=오지은 기자] 웹 예능 ‘고막메이트’의 가수 정세운이 딘딘과 함께한 소감을 전했다.

SBS 웹 예능 ‘고막메이트’ 제작발표회가 8일 오후 서울 양천구 목동 SBS에서 열렸다. 이 자리에는 옥성아 PD를 비롯해 작사가 김이나, 가수 이원석, 딘딘, 정세운이 참석했다.

‘고막메이트’는 시청자가 보낸 소소하고 현실적인 고민을 듣고 공감과 위로의 토크 처방과 고민 상담 후 사연자를 위한 고막 처방 라이브를 선사하는 아티스트 커뮤니티 웹 예능이다.

정세운은 최근 음악 활동을 비롯해 뮤지컬, 예능까지 활발하게 활약하고 있다. 이날 "스스로 생각하는 본인의 매력은 뭔가?"라고 묻는 질문에 정세운은 "겉으로는 차분하고 나른해 보이지만 사실 속에는 엄청난 열정이 가득하다. 다양한 모습이 있어 '팀 정세운'이라는 별명도 있다"며 "혼자 활동하지만 사투리 담당, 춤 담당, 노래 담당, 감성 담당을 맡고 있다. 정세운 속에 꿈틀 거리는 열정을 보시고 좋아해주시는 것 같다”고 너스레를 떨었다.

또한 '고막메이트' 막내인 정세운은 이날 김이나, 딘딘, 이원석과 호흡한 소감을 전했다. 먼저 김이나에 대해서 “누나는 웃음이 정말 많다. 웃는 모습을 볼 때마다 스튜디오의 분위기가 환기되고, 또 저희가 생각하지 못한 부분을 다양하게 이야기해주고, 번뜩이는 아이디어가 많다. 보면서 많이 배우고 있다"고 극찬했다.

이어 이원석에 대해서는 “솔메이트같은 느낌이 든다. 10년 전부터 잘 알고 지낸 것 같은 느낌이 든다"면서 "형은 레전드 보컬인데 알고 보면 살짝 허당미도 있고 다양한 이미지가 있다. 정말 '예능의 원석'이다"고 말했다.

끝으로 딘딘에 대해서는 “개인적으로 첫인상이 좋지 않았다”면서 “상대적으로 두려움이 있었다. 그런데 가장 반전이었다. 우리 중에 가장 사고도 안 칠 것 같은 사람이다. 음악에 대한 생각도 깊고, 열정과 욕심이 엄청나다. 반전 매력에 사로잡혔다”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한편 SBS 웹 예능 ‘고막메이트’는 오는 11일 오후 6시 첫 방송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