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Z현장] 김이나→정세운 ‘고막메이트’, 음악으로 전하는 힐링과 위로(종합)
▲ [Z현장] 김이나→정세운 ‘고막메이트’, 음악으로 전하는 힐링과 위로 (사진=문찬희 기자)
▲ [Z현장] 김이나→정세운 ‘고막메이트’, 음악으로 전하는 힐링과 위로 (사진=문찬희 기자)

[제니스뉴스=오지은 기자] 작사가 김이나부터 예능 천재 래퍼 딘딘, 달달한 고막 남친 데이브레이크 이원석과 싱어송라이돌 정세운까지, 내로라하는 아티스트들이 웹 예능 ‘고막메이트’로 만났다. 시청자와 소통하며 만들어갈 ‘고막메이트’가 어떤 위로와 공감, 음악으로 힐링을 선사할지 기대가 쏠린다.

SBS 웹 예능 ‘고막메이트’ 제작발표회가 8일 오후 서울 양천구 목동 SBS에서 열렸다. 이 자리에는 옥성아 PD를 비롯해 작사가 김이나, 가수 이원석, 딘딘, 정세운이 참석했다.

‘고막메이트’는 시청자가 보낸 소소하고 현실적인 고민을 듣고 공감과 위로의 토크 처방과 고민 상담 후 사연자를 위한 고막 처방 라이브를 선사하는 아티스트 커뮤니티 웹 예능이다.

옥성아 PD는 "'고막메이트'는 기획 단계부터 아티스트 커뮤니티를 꿈꾸고 만든 프로그램이다. 요즘은 고막을 통해 음악을 듣고 보고 즐기는 시대다. 대한민국 최고의 작사가와 아티스트가 음악을 추천해주고 음악을 들려주기에 적합한 분을 찾아 모았다. 커뮤니티가 조금 더 단단해져서 '고막메이트' MC뿐만 아니라 많은 아티스트들이 초대돼서 확정되면 좋겠다. 재미있게 촬영하고 있다"고 말문을 열었다.

이어 옥성아 PD는 “'고막메이트'는 보고 듣는 음악 콘텐츠를 위해서 만든 프로그램이다. 요즘은 모든 콘텐츠를 휴대폰 안에서 소비한다. 나의 이야기를 직접 들어주고 그것과 맞는 노래를 추천해주고 직접 불러주는 게 목적이다"고 덧붙였다.

▲ '고막메이트' 이원석 (사진=문찬희 기자)
▲ '고막메이트' 이원석 (사진=문찬희 기자)

MC 군단으로 뭉친 네 사람은 특별한 케미스트리를 예고해 기대를 높였다. 정세운은 “저는 혼자 활동을 해와서 형, 누나들과 함께하는 시간이 소중하다. ‘고막메이트’를 통해 여러 고민도 이야기할 수 있고, 음악 이야기도 할 수 있어서 좋다. 호흡이 좋아서 자연스럽게 브로맨스, 케미스트리도 나오고 있다”고 현장 분위기를 전했다.

이어 예능 MC에 처음 도전하는 데이브레이크 이원석은 “굉장히 편하게 녹화했다. 네 분 중에서는 제가 가장 연장자인데, 예능으로는 막내라 모두에게 의지하고 있다”면서 “앞으로 더 좋아질 거라 생각한다”고 기대를 드러냈다.

이어 이원석은 “세운 씨와 처음 만났는데, 살갑게 맞아줬다. 또 첫 녹화 때 둘 다 기타 치며 노래를 했는데, 다양한 이야기를 나눴다. 제가 집에서 막내라 동생이 없는데, 세운 씨를 보면서 ‘이런 동생이 있었으면 좋겠다’는 생각을 했다”고 밝혔다.

특히 김이나는 정세운에 대해 "막내의 역할이 중요하다는 걸 느꼈다. 세운 씨가 너무 깍듯하게 선을 그었으면 신경이 쓰였을 텐데 굉장히 편하게 대해준다"라고 말했다.

▲ '고막메이트' 정세운, 이원석, 김이나, 딘딘 (사진=문찬희 기자)
▲ '고막메이트' 정세운, 이원석, 김이나, 딘딘 (사진=문찬희 기자)

“음악을 통해 시청자의 마음을 어루만지고 위로하고 싶다”고 밝힌 ‘고막메이트’. 이들은 어떤 위로를 전하고 싶을까?

김이나는 "예전에 친구가 한 명 있었다. 나이 차이가 있어서 '나를 얼마나 대화할 친구라고 생각하겠어' 싶었다. 그런데 그 동생을 사고로 잃었는데, 경찰에서 그 친구 휴대폰 즐겨찾기 세 명 중 하나가 저라면서 연락이 왔다. '어린 동생이었지만 제가 귀를 더 기울였으면 더 좋았겠다'라고 생각했다"면서 "우리 프로그램은 누구나 하고 있는 고민에 대해 다룬다. 잠깐이라도 힐링할 수 있는, 환기 같은 프로그램이 되고 싶다"고 밝혔다.

또 정세운은 “우리가 일상생활을 하면서 깊은 대화를 나누기 힘든데, 그럴 때 저희 프로그램을 보면 소소하고 작은 위로가 될 수 있을 거다. 따뜻함이 주는 힘에 대해 다시 한 번 생각해보는 계기가 될 것 같다”고 말했다.

이어 이원석은 “좋은 메시지도 있고, 저희가 들려드릴 음악도 다양하고 시대별로도 천차만별이다. 다양한 음악들을 들려드릴 수 있을 거다”고 관전 포인트를 전했다.

끝으로 딘딘은 “요즘은 자극적인 매체가 많다. 제가 라디오 DJ를 하게 된 것도, 라디오가 살아있는 따뜻한 매체라고 생각했기 때문이었다"며 "'고막메이트'는 정말 안 자극적이다. 편하게 대화할 수 있고, 공감할 수 있는 프로그램이다. 촬영할 때도 마치 친구들과 만나 이야기를 나누는 것 같은 느낌이다. 그게 시청자분들에게도 전달됐으면 좋겠다. 잠들기 전 보고 자면 기분이 좋아지는 프로그램이 되고 싶다”고 기대를 드러냈다.

한편 SBS 웹 예능 ‘고막메이트’는 오는 11일 오후 6시 첫 방송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