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Z현장] 정대현 “뮤지컬 ‘그리스’ 합류, 연말 따뜻하게 보낼 것”
▲ 정대현 (사진=김세원 인턴기자)
▲ 정대현 (사진=김세원 인턴기자)

[제니스뉴스=변진희 기자] 정대현이 뮤지컬 ‘그리스’에 합류한 소감을 전했다.

10일 서울 마포구 서교동 홍대 무브홀에서 솔로 가수 정대현의 첫 번째 싱글 앨범 ‘아잇(Aight)’ 발매 기념 미디어 쇼케이스가 열렸다. MC는 하지영이 맡아 진행했다.

정대현은 오는 11월 앙코르 공연으로 진행되는 뮤지컬 ‘그리스’에 대니 역으로 합류하게 됐다.

“솔로 앨범과 뮤지컬을 같이 준비하는 게 힘들지 않았나?”라는 물음에 정대현은 “이전에 ‘나폴레옹’, ‘올슉업’을 했었다. 그때도 앨범 활동과 겹쳐서 같이 활동을 했었다”면서 “그때는 조금 더 어렸고, 부담감이 있긴 했다. 이번에는 스케줄적인 부분이 회사와 잘 이야기가 됐다. 부담 없이 잘할 수 있을 것 같아서 하게 됐다”라고 답했다.

이어 정대현은 “이번 싱글 앨범이 저에게 너무 중요하고, ‘그리스’도 너무 유명한 작품이라 최선을 다해야겠다는 생각이 들었다. 올해 말에는 ‘그리스’로 따뜻하게 보낼 수 있을 것 같다”라고 밝혔다.

타이틀곡 ‘아잇’은 중독적이면서도 리드미컬한 베이스 라인과 펑키한 기타 리듬, 치키한 신스 그리고 정대현의 보이스가 어우러진 곡이다. 사랑에 빠진 남자의 모습을 재치 있는 가사와 경쾌한 리듬으로 표현했다.

한편 정대현은 오는 11일 정오 ‘아잇’을 발매하고 활동을 시작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