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Z현장] 송하예 "나만의 매력? 발라드 부르는 슬픈 햄스터"
▲ 송하예 (사진=문찬희 기자)
▲ 송하예 (사진=문찬희 기자)

[제니스뉴스=이혜린 기자] 가수 송하예가 신곡 '새 사랑'에 대한 자신감을 드러냈다. 

가수 송하예의 새 싱글 '새 사랑' 발매 기념 미디어 쇼케이스가 10일 오후 서울 강남구 청담동 일지아트홀에서 열렸다. 진행은 MC 하루가 맡았다. 

'새 사랑'은 이별 후 그리움의 시간을 담았던 ‘니 소식’의 다음 이야기로, 송하예만의 감성적인 보컬이 돋보이는 곡이다. 

최근 많은 가수들의 발라드 곡이 음원 차트를 휩쓸고 있다. 이에 송하예는 자신만의 매력에 대해 "팬분들이 제게 '슬픈 햄스터'라고 많이 이야기한다. 입을 웃고 있고, 눈을 슬퍼서 '발라드 부르는 슬픈 햄스터'라고 한다. 그게 매력이라서 많이 봐주시는 거 같다"고 이야기했다. 

이어 부담에 대해 "부담은 있지만, 항상 기대를 하고 뭔가를 하지 않고 즐기는 편이다. '니 소식'보다 결과가 안 좋더라도 '새 사랑'으로 많은 분들과 공감할 수 있을 거라고 생각한다. 음악은 공감이다"고 대답했다. 

한편 가수 송하예의 새 싱글 '새 사랑'은 오는 12일 오후 6시 각종 음원사이트를 통해 공개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