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늘SNS] ‘레이노병 투병’ 조민아 “특정 부분 상태 악화... 포기하지 않을 것”
▲ 조민아 (사진=조민아 SNS)
▲ 조민아 (사진=조민아 SNS)

[제니스뉴스=변진희 기자] 레이노병 투병 중인 걸그룹 쥬얼리 출신 조민아가 근황을 전했다.

지난 9일 조민아는 자신의 SNS를 통해 “추운 겨울이 다가오면서 겁을 많이 먹었다. 여름에도 아무 때고 갑자기 추워져서 힘들었는데, 겨울엔 정말 큰일이라도 날까 봐. 샤워할 때마다 머리가 두 움큼씩 빠지고, 소화는 여전히 안 된다”라고 털어놨다.

이어 “병원에 갔는데 먹던 약을 중단하고, 경과를 보다 수술 여부를 정하자는 이야기가 나왔을 만큼 특정 부분은 상태가 많이 악화되기도 했다. 여기서 무너질 수 없으니 포기하지 않고 매일 운동하고 있다. 긍정적인 편이지만 더 웃으려 노력하고, 수면 부족이랑 불균형한 영양이 문제라고 하니까 잘 자려고 그리고 어렵지만 잘 챙겨 먹어보려고 하고 있다”라고 덧붙였다.

또한 10일에는 “예전에는 힘들면 기대 울고 싶고 아프면 쉬고만 싶었다. 하지만 그럴수록 난 작아져 갔고, 내 빛은 사라져 갔다. 뛰어넘어야 할 것은 어떤 그 무엇도 아닌 자기합리화라는 '현실 안주'. 그동안은 무조건 열심히만 살았지만 이제는 지금 내게 필요한 것에 집중하며 그것에 최선을 다하는 현명함을 실천하고 있다”라고 전했다.

한편 조민아는 지난 6월 레이노병을 앓고 있다고 밝힌 바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