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녀주의보 측 “구슬 학교 폭력? No, 허위 사실 유포 법적 대응할 것”(공식입장)
▲ 소녀주의보 (사진=뿌리엔터테인먼트)
▲ 소녀주의보 (사진=뿌리엔터테인먼트)

[제니스뉴스=변진희 기자] 걸그룹 소녀주의보가 학교 폭력 루머에 대해 해명했다.

최근 소녀주의보 멤버 구슬의 과거 학교 폭력을 폭로하는 게시물이 온라인 커뮤니티 사이트에 게재돼 논란이 된 가운데, 소속사 뿌리엔터테인먼트는 공식 SNS를 통해 “소녀주의보 데뷔 초에 구슬이 학폭 논란이 있었다. 하지만 친구들의 증언으로 모두 허위 사실로 밝혀졌다”라고 밝혔다.

이어 “구슬의 학폭 논란은 한 명의 특정인이 지속적으로 유포한 허위 사실임을 말씀드리며, 앞으로 허위 사실 유포 시 법적인 조치를 통해 강력 대응할 것이며, 절대 선처 없음을 밝린다”라고 덧붙였다.

더불어 소속사는 “수사기관에 고소가 된 사건인 바 향후 철저한 수사를 통해 진상이 밝혀지길 기대하고, 앞으로 무의미한 논쟁이나 허위 사실에 대해서는 일일이 대응하지 않을 예정이므로 더이상의 허위 사실 유포를 멈춰주시기 바란다”라고 강조했다.

한편 소녀주의보는 지난 2017년 싱글 앨범 ‘소녀지몽’으로 데뷔했으며 멤버는 지성, 슬비, 구슬, 샛별, 나린으로 구성돼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