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두번할까요’ 권상우 “평범한 샐러리맨 연기, 일부러 운동도 덜 했다”(인터뷰)
▲ ‘두번할까요’ 권상우 “평범한 샐러리맨 연기, 일부러 운동도 덜 했다” (사진=리틀빅픽처스)
▲ ‘두번할까요’ 권상우 “평범한 샐러리맨 연기, 일부러 운동도 덜 했다” (사진=리틀빅픽처스)

[제니스뉴스=마수연 기자] 배우 권상우가 캐릭터 구축을 위한 노력을 이야기했다.

배우 권상우와 제니스뉴스가 10일 오후 서울 종로구 팔판동의 한 카페에서 영화 ‘두번할까요’ 인터뷰로 만났다.

‘두번할까요’는 생애 최초 이혼식 후 N차원 와이프 선영(이정현 분)에게서 겨우 해방된 현우(권상우 분) 앞에, 이번에는 옛 친구 상철(이종혁 분)까지 달고 다시 그녀가 나타나면서 벌어지는 세 남녀의 싱글 라이프를 다룬 코믹 로맨스다.

극중 권상우는 말도 안 되는 이혼식을 거쳐 이혼한 후 싱글라이프를 즐기는 현우로 분했다. 그간 작품 속에서 그가 보여줬던 멋있는 이미지와 달리 현실적인 샐러리맨으로 변신한 만큼, 권상우는 다른 작품에서처럼 운동에 큰 노력을 기울이지 않았다고 한다.

권상우는 “영화 속에서 몸이 잘 나오는 장면이 마음에 들지는 않았다”며 “평범한 샐러리맨을 표현하기 위해 운동을 평소보다 덜했다. 샐러리맨이 그런 멋진 모습을 보여주는 것도 웃길 것 같았다”고 설명했다.

이어 이번 작품의 선택 이유를 묻자 흥미로운 시나리오를 그 이유라고 밝혔다. 권상우는 “시나리오도 잘 읽혔고, 지금 제 나이에 할 수 있는 아주 재미있는 로맨틱 코미디 영화라 생각했다”며 “제 나이에 할 수 있는 로맨스 작품이 많이 없다. 영화도 웃을 수 있는 포인트가 많아서, 그런 부분이 좋았다”고 답했다.

한편 ‘두번할까요’는 오는 17일 개봉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