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Z현장] 레이디스 코드 애슐리 “코드 시리즈 2개만 하기 찝찝했다”
▲ 레이디스 코드 애슐리 (사진=문찬희 기자)
▲ 레이디스 코드 애슐리 (사진=문찬희 기자)

[제니스뉴스=변진희 기자] 레이디스 코드 애슐리가 새로운 코드 시리즈에 대해 이야기했다.

10일 서울 마포구 서교동 하나투어 브이홀에서 걸그룹 레이디스 코드(LADIES' CODE)의 새 미니앨범 ‘코드#03 셋 미 프리(CODE#03 SET ME FREE)’ 발매 기념 미디어 쇼케이스가 열렸다.

레이디스 코드가 6년 만에 세 번째 코드 시리즈를 선보이게 된 가운데, 애슐리는 “6년이나 지나서 세 번째 코드를 내게 됐다. 두 번째까지만 하기에 너무 찝찝해서 3탄을 내고 싶더라”라고 밝혔다.

또한 애슐리는 “공백기 동안 많은 고민과 생각을 했다. 중간에 치유 3부작을 하기도 했었다. 그런 스타일도 좋아해서 열심히 활동했었다”면서 “곰곰히 생각해보니 저희에게 가장 잘 어울리는 것은 데뷔 초에 했던 레트로, 펑키였던 것 같다. 그래서 6년 만에 코드 시리즈를 부활시키게 됐다”라고 말했다.

타이틀곡 ‘셋 미 프리’는 진부한 일상에서 벗어나 맞이하게 된 완전한 자유와 해방감, 그 안에서 찾게된 새로운 꿈에 대한 이야기를 담은 노래다.

한편 레이디스 코드는 10일 오후 6시 ‘셋 미 프리’를 발매하고 활동을 시작한다.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