러블리즈 케이 “’퀸덤’서 새로운 도전, 쓴소리 들으면서 성숙해졌다”(인터뷰)
▲ 러블리즈 케이 (사진=울림엔터테인먼트)
▲ 러블리즈 케이 (사진=울림엔터테인먼트)

[제니스뉴스=변진희 기자] 가수 케이가 ‘퀸덤’ 출연으로 느낀 점에 대해 이야기했다.

제니스뉴스와 걸그룹 러블리즈의 케이(김지연)가 최근 서울 마포구 성산동 한 카페에서 첫 솔로 미니앨범 '오버 앤드 오버(Over and Over)' 발매 기념 인터뷰로 만났다.

최근 케이가 속한 러블리즈는 Mnet ‘퀸덤’에 출연해 기존에 보여주지 않았던 새로운 매력으로 화제를 모으고 있다. 이와 관련해 케이는 “러블리즈는 항상 청순한 이미지를 보여줬기 때문에 ‘퀸덤’ 경연을 통해서는 해보지 않은 걸 하고 싶었다. ‘지금이 아니면 언제 해보겠어?’라는 생각으로 도전했다”라고 밝혔다.

이어 “러블리즈 앨범으로는 지켜야 하는 이미지가 있기 때문에 이번 기회에 다른 모습을 보여주고 싶었다. 좋지 않은 반응이 있더라도 후회는 없다. 안 좋은 반응에 슬퍼하기보다, 그걸 통해 자극을 받은 것 같다. 사실 좋은 얘기만 들으면, 뭘 놓치고 있는지 잘 모른다. 쓴소리도 들어보면서 보완할 점을 알게 됐다”면서 “’퀸덤’을 통해 많이 배웠다. 출연하길 잘한 것 같다. 더욱 성숙해질 수 있는 계기가 됐다”라고 덧붙였다.

‘퀸덤’ 경연과 솔로 앨범 준비를 병행하는 게 쉽지는 않았을 터. 이에 케이는 “워낙 성격이 피할 수 없으면 즐기려는 스타일이다. 저는 오히려 즐거웠다. ‘퀸덤’을 통해 해보지 않은 스타일도 해봤고, 꿈꾸던 솔로 데뷔도 하게 돼서 좋다. 저에게는 다 처음이라 행복하고 신기했다. 지칠 틈이 없었다”라고 긍정적인 마인드를 드러냈다.

“이번 솔로 앨범으로 그간의 갈증을 해소했나?”라는 물음에 케이는 “저는 우선 러블리즈 콘셉트를 너무 좋아한다. 오히려 멤버들이 다양한 콘셉트를 잘하는 친구들이 많다. 멤버들이 ‘퀸덤’으로 갈증을 해소했을 거다. 저도 하면서 재밌고 새로웠다”라고 답했다.

이어 “’러블리즈가 이런 걸 할 수 있을까’라는 생각에 처음에는 걱정이 많았다. 오히려 저는 말리는 스타일이었다. 막상 해보니 너무 재밌더라. 도전 정신이 강해졌고, 욕심도 더 생긴 것 같다”라고 덧붙였다.

한편 케이의 타이틀곡 ‘아이 고(I Go)’는 힘들고 지치는 날들 안에서 항상 곁에 있어 주는 빛 같은 존재들 덕분에 앞으로 나아갈 수 있고, 더 높게 날 수 있다는 희망찬 이야기를 담은 곡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