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Z현장] ‘이선동 클린센터’ 기세중 “생소한 유품정리사, 유튜브 보면서 공부”
▲  ‘이선동 클린센터’ 기세중 (사진=김세원 인턴기자)
▲ ‘이선동 클린센터’ 기세중 (사진=김세원 인턴기자)

[제니스뉴스=오지은 기자] 뮤지컬 ‘이선동 클린센터’의 배우 기세중이 유품정리사를 연기하게 된 소감을 전했다.

뮤지컬 ‘이선동 클린센터’ 프레스콜이 10일 오후 서울 종로구 동숭동의 SH아트홀에서 열렸다. 이 자리에는 원작 권정희 작가와 오세혁 연출, 김혜성 음악감독을 비롯해 배우 김바다, 기세중, 강정우, 양승리, 이봄소리, 금조, 차청화, 이현진, 최영우, 김동현, 김방언이 참석했다.

‘이선동 클린센터’는 귀신을 보는 능력을 숨긴 채 살아온 ‘이선동’이 유품정리사로 취직하면서 벌어지는 이야기를 그린 뮤지컬이다.

극중 기세중은 이선동 클린센터의 사장 이선동 역을 맡았다. 이선동은 영혼을 볼 수 있으며, 우연히 바이오 클린센터에서 일하게 되면서 김정규를 만나 자신이 이름을 건 유품정리전문회사를 창업하게 되는 인물이다. 

이날 기세중은 유품정리사라는 직업을 연기하게 된 소감을 전했. 기세중은 “이선동이 유품정리사라는 직업을 갖고 있는데, 다소 생소했다. 유품정리사라는 정보만 알고 대본을 봤고, 직업에 대해 배우들과 많이 공유했다"고 말했다.

이어 "장의사도 마지막 길을 정리해주는 사람이고, 유품정리사도 비슷한 맥락이다. 그래서 전 물건 정리에 포커스를 뒀다. 어떻게 해야 관객분들에게 와닿을 수 있을지에 집중했고, 유품 정리 직업에 대해 공부를 많이 했다"면서 "생각보다 관련 내용이 유튜브에 많았다. 다큐멘터리도 찾아보면서 열심히 공부했다"고 밝혔다.

한편 ‘이선동 클린센터’는 오는 11월 10일까지 SH아트홀에서 공연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