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Z현장] ‘이선동 클린센터’ 차청화 “고독사, 주변에서 일어날 수도 있는 일”
▲ ‘이선동 클린센터’ 차청화 (사진=김세원 인턴기자)
▲ ‘이선동 클린센터’ 차청화 (사진=김세원 인턴기자)

[제니스뉴스=오지은 기자] 뮤지컬 ‘이선동 클린센터’의 배우 차청화가 작품 참여 소감을 전했다.

뮤지컬 ‘이선동 클린센터’ 프레스콜이 10일 오후 서울 종로구 동숭동의 SH아트홀에서 열렸다. 이 자리에는 원작 권정희 작가와 오세혁 연출, 김혜성 음악감독을 비롯해 배우 김바다, 기세중, 강정우, 양승리, 이봄소리, 금조, 차청화, 이현진, 최영우, 김동현, 김방언이 참석했다.

‘이선동 클린센터’는 귀신을 보는 능력을 숨긴 채 살아온 ‘이선동’이 유품정리사로 취직하면서 벌어지는 이야기를 그린 뮤지컬이다.

이날 엄마 외 여러 단역을 맡은 배우 차청화는 “오랜만에 공연을 하게 돼서 고민이 많았다. 그러던 중 소설을 보게 됐고 너무 좋아서 해야겠다고 마음 먹었다”고 말문을 열었다.

이어 차청화는 “그동안 고독사에 대해 생각할 기회가 많이 없었다. 그러다가 얼마 전 관련된 다큐멘터리를 봤다”면서 “또 제가 집에서 혼자 살고 있는데, 며칠 전 주민센터에서 ‘혼자 살고 있는 분들을 체크한다’면서 찾아온 적이 있다. 그때 어쩌면 주변에서 일어날 수 있는 일이라고 생각했다”고 밝혔다.

때문에 차청화는 ‘이선동 클린센터’ 배우들과 서로 시그널을 정했다고 한다. 차청화는 “배우들끼리 ‘세 번 이상 연락했는데, 연락이 안 되면 서로 확인하자’고 말했다. 그래서 가족부터 친한 친구 번호까지 서로 공유했다”고 말했다.

또 차청화는 “공연을 하면서 많은 부분에 공감했다”고 털어놨다. 차청화는 “사실 저희 아버지께서 오랫동안 병원에 계신다. 예전에 혼자 출장을 가셨는데, 쓰러지셨다. 그런데 쓰러진 뒤 10시간 이상 지난 후에 발견됐다. 그래서 병원에 오래 계시고, 그래서 작품의 이야기가 더 와닿았다”고 밝혔다.

한편 ‘이선동 클린센터’는 오는 11월 10일까지 SH아트홀에서 공연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