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해인, '정해인의 걸어보고서' 11월 편성 확정... 첫 단독 예능(공식입장)
▲ 정해인 (사진=문찬희 기자)
▲ 정해인 (사진=문찬희 기자)

[제니스뉴스=이혜린 기자] 배우 정해인이 첫 단독 예능 출연을 확정 지었다. 

KBS2 새 예능 ‘정해인의 걸어보고서’ 측이 14일 오전 "‘정해인의 걸어보고서’가 오는 11월에 첫 방송 된다”고 밝혔다. 

‘정해인의 걸어보고서’에는 배우 정해인과 그의 친구인 배우 은종건-임현수가 출연해 세계 문화, 예술의 중심지인 미국 뉴욕 여행기를 선보인다. 

이번 프로그램은 KBS1 시사 교양 프로그램 ‘걸어서 세계속으로’를 예능으로 재 탄생시킨 프로그램이다. 단순한 여행 리얼리티가 아닌 ‘걸어서 여행하고 기록하는 다큐멘터리’ 일명 ‘걷큐멘터리’라는 콘셉트로 여행 예능의 새로운 장을 열 전망이다. 

또한 ‘정해인의 걸어보고서’는 데뷔 7년 차 배우 정해인이 처음으로 도전하는 단독 리얼리티 예능이라는 점에서 이목을 집중시킨다. 그동안 방송에서 단 한 번도 공개된 적 없는 순수 민낯을 드러낼 것을 예고했다. 

정해인은 사전 미팅 당시 제작진에게 "영어가 유창하지 못하다"며 “모든 걸 내려놓겠다”고 선언했다는 후문이다. 이에 정해인의 허당 면모에 관심이 쏠리고 있다. 

이어 ‘정해인의 걸어보고서’는 PD가 기획, 출연, 촬영 등 제작 전반에 참여하는 ‘걸어서 세계속으로’의 제작 방식을 차용해, 정해인이 단순 출연을 넘어 여행의 모든 디테일들을 책임지며 기존 여행 예능과의 차별화를 뒀다. 

촬영지인 뉴욕은 정해인이 꼽은 ‘0순위 여행지’며, 여행에 동행할 은종건과 임현수 역시 정해인이 직접 섭외한 실제 친구들이다. 이들의 실제 친구 케미스트리 또한 관전 포인트가 될 전망이다. 

제작진은 “정해인이 프로그램에 대한 의욕이 엄청나다. 사전 미팅 당시 메모장에 뉴욕 버킷리스트를 빼곡히 적어와 제작진을 놀라게 만드는가 하면 ‘걸어서 세계속으로’를 잇는 프로그램을 만들겠다며 야심 찬 포부를 드러냈을 정도다”라고 귀띔했다. 

이어 “정해인과 친구들이 뉴욕의 현지인들과 호흡할 뿐만 아니라 그들이 직접 잡은 콘셉트로 뉴욕의 매력에 다가설 것이다. 많은 기대 부탁 드린다”고 전했다. 

한편 KBS2 새 예능 ‘정해인의 걸어보고서’는 오는 11월 첫 방송 예정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