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투개월 출신’ 김예림, 림킴으로 활동 시작… ‘GENERASIAN’ 발매
▲ ‘투개월 출신’ 김예림, 림킴으로 활동 시작… ‘GENERASIAN’ 발매 (사진=유니버셜뮤직)
▲ ‘투개월 출신’ 김예림, 림킴으로 활동 시작… ‘GENERASIAN’ 발매 (사진=유니버셜뮤직)

[제니스뉴스=변진희 기자] 가수 림킴이 첫 EP ‘제너레아시안’을 15일 오후 6시 발매한다.

림킴(LIM KIM)은 긴 공백 끝에 지난 5월 싱글 ‘살기(SAL-KI)’를 공개, 혼성듀오 투개월의 김예림으로 대중에게 알려졌던 예전과 180도 달라진 모습과 새로운 음악으로 대중에게 신선한 충격을 안긴 바 있다.

이후 그는 텀블벅을 통해 앨범 제작을 위한 크라우드 펀딩을 진행했다. 약 2천 명에 가까운 후원자로부터 9천만원 이상의 금액을 모금하는데 성공하며 이번 EP를 발매하게 됐다.

림킴은 프로듀서 노 아이덴티디(No Identity)와 함께 앨범 디렉팅은 물론 전곡을 작사, 작곡했다. 더블 타이틀곡 ‘옐로(yellow)’와 ‘몽(mong)’ 을 비롯해 총 6곡이 담긴 이번 EP는 ‘동양’ 그리고 ‘여성’이라는 주제를 담고 있다. 강렬한 메시지와 함께 기존 K-팝에선 보기 드문 새로운 시도로 음악 팬들의 눈과 귀를 사로잡을 전망이다.

타이틀곡 제목 ‘옐로’는 황인종을 의미하는 것으로 아시안 여성으로서의 정체성에 대한 메시지를 강렬한 사운드에 담아 전달하고 있다.

뮤직비디오 역시 림킴의 새로운 모습을 담고 음악적 메시지를 시각적으로 구현하고자 했다. 중국 상하이에서 이틀간 촬영한 ‘옐로’ 뮤직비디오는 88 Rising과 꾸준히 작업해 온 대만계 미국인 여성 감독 크리스틴 유안(Christine Yuan)이 메가폰을 잡았다. ‘옐로’와 또 다른 타이틀곡 ‘몽’의 뮤직비디오 역시 모두 크라우드 펀딩 모금액으로 제작됐다.

림킴은 이번 EP 발매에 앞서 9월 6일 크라우드 펀딩 후원자들을 위해 홍대에서 프라이빗 음감회를 진행한 바 있다. 또 자신의 소셜 미디어 채널을 통해 앨범 커버를 사전 공개하는 등 팬들과 적극적으로 소통하고 있다.

한편 림킴은 이번 EP를 통해 지난 3년 동안 재정립한 뮤지션으로서의 아이덴티티를 대중에게 각인시킬 예정이다. 오는 11월 9일 서울 남산 피크닉(PIKNIC)에서 열리는 원데이아츠페스티벌에 참여, 세이수미(Say Sue Me), 오존(O3ohn) 등의 아티스트들과 함께 라이브 공연을 선보일 계획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