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레베카', 열기 가득한 상견례 현장 공개! 본격 공연 준비 돌입 
▲ '레베카', 열기 가득한 상견례 현장 공개! 본격 공연 준비 돌입 (사진=EMK뮤지컬컴퍼니)
▲ '레베카', 열기 가득한 상견례 현장 공개! 본격 공연 준비 돌입 (사진=EMK뮤지컬컴퍼니)

[제니스뉴스=임유리 기자] 뮤지컬 '레베카'가 지난 7일 충무아트센터에서 상견례를 가지며 본격적인 공연 준비에 돌입했다. 

이날 상견례 현장에는 엄홍현 총괄 프로듀서와 김문정 음악감독, 권은아 협력연출을 비롯한 주요 창작진과 류정한, 카이, 신성록, 옥주현, 장은아, 알리, 박지연, 민경아, 이지혜, 최민철, 이창민 등 2019 '레베카'를 빛낼 배우들이 참석했다. 이들은 화기애애하며 열정이 넘치는 분위기 속에 인사를 나누며 약 5개월간의 대장정에 대한 각오를 다졌다. 

엄홍현 총괄 프로듀서는 이날 “이번 시즌 '레베카'는 지금까지의 EMK의 공연 역사상 가장 장기간의 공연이 될 것이다. EMK가 가지고 있는 가장 강력한 콘텐츠이기도 한 뮤지컬 '레베카'에 배우와 스태프 여러분들의 화합, 그리고 즐거운 에너지를 더하여 관객들에게 더욱 완벽하고 좋은 공연을 선사하길 바란다”며 배우와 제작진을 독려했다.

김문정 음악감독은 “'레베카'는 2013년 초연 이후 매 시즌마다 새로운 캐스트들을 계속 만나왔기 때문에 늘 새로운 공연이라고 느낀 작품이다. 장기 공연에 있어 익숙함이 느슨함이 되지 않도록 모두가 무대에서 잊지 말아야 할 것들을 되새기면 매 회가 항상 새로운 공연이 될 것이라 믿는다, 함께 최선을 다하자”며 각오와 당부의 말을 전했다.

스릴러의 거장 알프레도 히치콕의 영화를 모티브로 제작된 뮤지컬 '레베카'는 지난 2013년 국내 초연 당시 원작자로부터 "한국 무대가 세계 최고다"라는 극찬을 받으며 흥행을 기록한 작품이다. 올해 다시 돌아오는 뮤지컬 '레베카'는 류정한, 엄기준, 카이, 신성록, 신영숙, 옥주현, 장은아, 알리, 박지연, 이지혜, 민경아, 최민철, 이창민 등 더욱 강력해진 최고의 캐스팅 라인업으로 기대를 모으고 있다. 

한편 뮤지컬 '레베카'는 오늘(15일) 오후 2시 충무아트센터 선예매 오픈을 시작으로, 오는 16일 멜론티켓과 인터파크에서 2차 티켓 오픈을 진행한다. 이번 2차 티켓 오픈에서는 12월 1일부터 31일까지의 공연을 예매할 수 있다. 공연은 오는 11월 16일부터 내년 3월 15일까지 충무아트센터 대극장에서 만나볼 수 있다.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