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SS서울패션위크] '미샤' 마라탕 말고 '마라레드', 그리고 과자 부스러기
▲ (사진=이혜린 기자)
▲ 미샤 '데어 루즈' 팝업 스토어 (사진=이혜린 기자)

[제니스뉴스=이혜린 기자] 뷰티 브랜드 미샤가 2020 S/S 서울패션위크를 '마라'로 물들였다. 

뷰티 브랜드 미샤가 오는 19일까지 2020 S/S 서울패션위크에서 립스틱 '데어 루즈' 팝업 스토어를 오픈한다. 빨간 스토어로 시선 강탈한 미샤의 팝업 스토어, 제니스뉴스도 만나보고 왔다.  

▲ (사진=이혜린 기자)
▲ 직접 체험해본 '데어 루즈'의 '마라레드' 컬러 (사진=이혜린 기자)

이번 팝업 스토어에서는 미샤가 지난 8월 새로운 컬러를 선보인 데어 루즈를 체험해볼 수 있다. '그날의 루즈를 입다. 나를 표현하는 과감한 시도', '#DOTD'를 콘셉트로 이뤄져 특별하면서도 트렌디한 매력을 더한다.

데어 루즈는 매트한 벨벳 제형의 립스틱이며, 미세한 컬러 입자를 담아 고르게 발색할 수 있다. 배치된 10종의 컬러 중 독특한 이름의 '마라레드'가 눈길을 끌었고, 직접 만나본 마라레드 컬러 데어 루즈는 부드럽게 발리며, MLBB 컬러가 선명히 드러나 인상적이었다. 

▲ (사진=이혜린 기자)
▲ 행사장에 마련된 뽑기 이벤트 (사진=오지은 기자, 이혜린 기자)

더불어 이번 스토어에서는 제품 체험과 함께 이벤트도 진행한다. 데어 루즈 팝업 스토어를 촬영한 사진, 발색샷 등을 SNS에 해시태그와 함께 공유, 미샤 팔로우를 하고 스태프에게 보여주면 뽑기를 할 수 있는 기회가 주어진다. 

이에 필자도 이벤트에 참여해봤다. SNS 공유 및 팔로우 확인이 끝나면 스태프에게 키스 마크 스탬프를 받을 수 있다. 그리고 부스의 왼편으로 가면 뽑기를 할 수 있다. 뽑은 캡슐 안에는 번호가 쓰여 있고, 스태프가 확인 후 번호별로 각기 다른 선물이 들어 있는 사물함을 열어준다.

▲ (사진=이혜린 기자)
▲ 마라레드 대신 마라맛 나초 (사진=이혜린 기자)

결과적으로 필자가 받은 상품은 마라레드가 아닌 '마라맛 나초'였다. 뽑기로 받을 수 있는 가장 좋은 상품은 '립스틱'이라고. 보자마자 웃음이 나오는 과자 봉지를 받아 들고 "입에 바를 수 있나요?"라고 물었고 "과자 부스러기는 입에 묻힐 수 있다"는 센스 있는 답변도 들었다. 

2020 S/S 서울패션위크에서 마라의 강렬한 맛만큼이나 즐거운 경험을 하고 싶다면, 미샤 데어 루즈 팝업 스토어에 한 번 들려보는 걸 추천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