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SS서울패션위크] ‘트렌드 미리 보기’ 둘째 날, 오늘의 옷 BEST 3
▲ (사진=서울디자인재단)
▲ [2020SS서울패션위크] ‘트렌드 미리 보기’ 둘째 날, 오늘의 옷 BEST 3 (사진=서울디자인재단)

[제니스뉴스=오지은 기자] 다가오는 2020년 봄과 여름에는 어떤 옷이 유행할까? 트렌드를 미리 만나기 위해 2020 S/S 서울패션위크를 찾았다. 디자이너들의 피와 땀, 눈물이 서린 다채로운 스타일의 향연이 펼쳐진 가운데, 기자의 시선을 사로잡은 오늘의 옷 베스트 3를 꼽아봤다. 이번 편은 컬렉션이 본격적으로 펼쳐진 2020 S/S 서울패션위크 둘째 날이다.

▼ 까이에
#클레오파트라 #얼씨룩 #로맨틱 끝판왕

▲ 까이에 2020 S/S 컬렉션 (사진=서울디자인재단)
▲ 까이에 2020 S/S 컬렉션 (사진=서울디자인재단)

'클레오파트라의 변명'을 콘셉트로 한 까이에의 2020 S/S 컬렉션이 베일을 벗었다. 그동안 페미닌 스타일에서 유독 강세를 보였던 까이에는 이번 시즌 역시 우아한 여성스러움으로 관객들의 눈길을 끌었다. 특히 이번 컬렉션은 페미닌한 분위기가 베인이지만 곳곳에서 강인한 요소들을 배치해 더욱 풍성한 쇼가 완성됐다.

까이에 쇼의 피날레 의상은 시선을 사로잡기에 충분했다. 이집트의 마지막 파라오 클레오파트라의 강인한 내면을 담고자 했던 김아영 디자이너의 단번에 알아챌 수 있는 룩이며, 트렌드에 걸맞은 뉴트럴 컬러 사용, 까이에만의 여성스러움, 그리고 고급스러우면서도 카리스마 넘치는 분위기를 더한 골드 액세서리까지, 클레오파트라가 2019년에 살았다면 이런 모습이 아니었을까?

▼ 로맨시크
#스페인 #열정의 레드 #바캉스룩

▲ 로맨시크 2020 S/S 컬렉션 (사진=서울디자인재단)
▲ 로맨시크 2020 S/S 컬렉션 (사진=서울디자인재단)

로맨틱과 시크를 결합한 브랜드의 명처럼 그동안 로맨시크는 사랑스러우면서도 시크한 감성이 어우러진 컬렉션을 선보여왔다. 이번 시즌에는 태양과 가장 가까운 나라, 스페인의 마요르카에 위치한 일레타 비치에서 영감을 받아 열정 넘치면서 아름다운 컬렉션을 완성했다. 

베스트 옷으로 꼽은 이번 룩은 스페인 그 자체다. 레드 컬러는 스페인의 열정을 나타내는 듯했으며, 화이트와 찰떡궁합을 이뤄 더욱 강렬한 느낌을 뿜어냈다. 여기에 컬러풀하고 화려한 패턴의 스카프, 보기만 해도 해변으로 떠나고 싶게 만드는 라피아햇까지 로맨시크가 보여주고자 했던 2020 S/S 시즌을 가장 잘 드러내는 옷이다. 

▼ 디그낙
#미니멀리즘 #테일러링 #올 블랙의 매력

▲ 디그낙 2020 S/S 컬렉션 (사진=문찬희 기자)
▲ 디그낙 2020 S/S 컬렉션 (사진=문찬희 기자)

강동준 디자이너는 테일러링을 바탕으로 특유의 무채색과 혁신적인 실루엣, 그만의 스타일로 변형한 디테일을 선보이며 많은 패션 피플의 사랑을 받았다. 이번 시즌은 그동안 디그낙이 사랑받을 수 있었던 이유가 고스란히 담긴 컬렉션이 펼쳐져 팬들의 환호를 받았다.

이번 룩은 올 블랙의 시크한 매력과 깔끔한 스트레이트 실루엣, 팬츠의 옆선이 주는 스포티한 분위기, 그리고 유니크한 메탈 안경의 조합이 매력적이다. 특히 벨트를 이용해 허리 라인을 강조, 여성스러운 느낌까지 챙겼다. 군더더기 없이 깔끔하면서도 디그낙 특유의 에지 있는 포인트가 돋보이는 룩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