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SS서울패션위크] ‘어머, 이런 건 처음이야’ 데무-까이에-블라뱅, 유니크 패션쇼 3

[제니스뉴스=오지은 기자] 한 시즌 앞선 트렌드를 만나볼 수 있는 ‘2020 S/S 서울패션위크’가 디자이너들의 다채로운 컬렉션으로 물들며 열기를 더하고 있다. 패션쇼는 디자이너들의 감각이 더해진 스타일리시한 의상을 보는 재미도 있지만, 독특한 쇼 연출 또한 빼놓을 수 없는 관전 포인트다. 이에 이번 2020 S/S 서울패션위크 속 유니크한 패션쇼 연출을 선보인 컬렉션을 모았다. 공기를 표현한 '데무 박춘무'부터 이집트 왕궁을 런웨이에 그대로 옮겨다 놓은 '까이에', 그리고 한 편의 뮤지컬을 보는 듯한 연출을 선보인 '블라뱅'까지, 지금 바로 만나보자.

1. 데무 박춘무(DEMOO PARKCHOONMOO)

▲ 데무 박춘무 2020 S/S 컬렉션 (사진=서울디자인재단)
▲ 데무 박춘무 2020 S/S 컬렉션 (사진=서울디자인재단)

데무 박춘무는 '공기'를 2020 S/S 시즌 콘셉트로 선정하고, 시폰과 오간자 등 가벼운 소재를 사용해 공기를 표현했다. 특히 공기에 길고 폭넓은 아이보리 시폰을 공중에 매달아 눈길을 끌었다. 본격적인 쇼 직전, 움직임 없이 런웨이 한가운데를 장식하고 있던 긴 시폰은 암전 후 선풍기에 의해 흔들리기 시작했다. 데무 박춘무는 선풍기와 공중에 매단 시폰을 이용해 공기의 흐름을 표현해 쇼 콘셉트를 시각적으로 보여줘 컬렉션의 이해도를 높였다.

2. 까이에(CAHIERS)

▲ 까이에 2020 S/S 컬렉션 (사진=서울디자인재단)
▲ 까이에 2020 S/S 컬렉션 (사진=서울디자인재단)

까이에의 2020 S/S 시즌 콘셉트는 '클레오파트라의 변명'이다. 김아영 디자이너는 화려한 골드 액세서리, 힘 있는 실루엣, 다양한 소재 사용 등을 통해 이집트의 마지막 파라오, 클레오파트라를 런웨이 위에 펼쳤다. 

특히 이집트 왕궁의 모습을 그대로 재현한 쇼장의 벽면은 관객들의 시선을 사로잡기에 충분했다. 이집트 왕궁의 모습을 프린팅한 천을 벽 전체에 래핑해 사실감 넘치게 표현했으며, 프린트의 원근감은 관객들로 하여금 실제 이집트의 왕궁을 눈앞에 두고 있는 듯한 착시효과를 줬다. 

3. 블라뱅(BLAHBANG)

▲ 블라뱅 2020 S/S 컬렉션 (사진=서울디자인재단)
▲ 블라뱅 2020 S/S 컬렉션 (사진=서울디자인재단)

이번 서울패션위크에서 가장 유니크한 연출을 보여준 쇼를 꼽자면 단연 '블라뱅'이다. 블라뱅의 2020 S/S 시즌 콘셉트는 '아이돌'이다. 특히 박정상 디자이너는 쇼에 뮤지컬을 접목해 독특한 쇼를 만들었다.

영화 '위대한 쇼맨'의 OST로 시작한 블라뱅 컬렉션은 기존 런웨이 방식을 탈피하고 모델들의 군무를 통해 의상을 선보였다. 보는 재미가 있는 쇼였으나, 의상보다는 모델들의 화려한 안무에 더 시선이 갔다. 피날레에 등장한 박정상 디자이너의 텀블링 또한 관객들의 웃음을 자아낸 포인트였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