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SS서울패션위크] 밀착! 런웨이 ⑭ ‘막시제이’의 밤은 당신의 낮보다 아름답다
▲ [2020SS서울패션위크] 밀착! 런웨이 ⑪ ‘막시제이’의 밤은 당신의 낮보다 아름답다 (사진=오지은 기자)
▲ [2020SS서울패션위크] 밀착! 런웨이 ⑪ ‘막시제이’의 밤은 당신의 낮보다 아름답다 (사진=오지은 기자)

[제니스뉴스=오지은 기자] 시원한 가을 바람이 불며 '2020 S/S 서울패션위크'가 막을 열었다. 오는 19일까지 개최하는 이번 패션위크는 트렌디한 감각이 가득한 첫 컬렉션을 만나볼 수 있는 자리인 만큼 많은 패션 피플의 이목이 쏠렸다.

스타일리시하게 물든 DDP 현장을 발 빠르고 정확하게 전한다. 이번 주인공은 2020 S/S 서울패션위크 셋째 날 진행된 이재형 디자이너의 ‘막시제이’다.

DESIGN. #밤 #젠더리스 #테크 웨어

▲ 막시제이 2020 S/S 컬렉션 (사진=서울디자인재단)
▲ 막시제이 2020 S/S 컬렉션 (사진=서울디자인재단)

막시제이는 패션을 자아를 표현하는 수단으로 생각하고, 사회적 통념에서 벗어나 독자적인 옷 입는 방식을 제안하는 개성 가득한 브랜드다. 평범함을 거부하고 독특한 연출을 제안해온 막시제이가 이번 시즌 주목한 것은 '밤'이다. 막시제이가 그린 밤은 스타일리시했고, 트렌디했으며, 아름다웠다.

이번 컬렉션에서 막시제이는 특유의 활기차고 과감한 해석을 통해 밤을 표현했다. 맨즈웨어를 바탕으로 특유의 컬러 믹스 매치, 과감하고 다양하게 연출한 텍스타일 등을 가미해 구조적이고 파격적인 형태의 테크 웨어를 선보였다.

COLOR. #옐로+블루+블랙 #비비드 포인트

▲ 막시제이 2020 S/S 컬렉션 (사진=서울디자인재단)
▲ 막시제이 2020 S/S 컬렉션 (사진=서울디자인재단)

막시제이는 밝은 옐로, 블루, 블랙을 메인 컬러로 사용했다. 여기에 라이트 그린, 블러디 레드 등 비비드한 컬러를 포인트로 활용해 스포티한 무드를 강조했다. 자칫 과해 보일 수 있는 쨍한 컬러에 블랙 패치워크를 더해 중화시켰고, 이와 함께 2019-2020 트렌드 컬러인 네온을 사용해 포인트를 줬다. 

POINT. #소재 믹스매치 #패딩

▲ 막시제이 2020 S/S 컬렉션 (사진=서울디자인재단)
▲ 막시제이 2020 S/S 컬렉션 (사진=서울디자인재단)

막시제이의 2020 S/S 컬렉션에서는 다채로운 소재의 향연이 펼쳐졌다. 특히 은은한 광택이 감도는 나일론 패브릭을 활용해 젠더리스룩을 완성했고, 깔끔한 단색 소재에 망사, 시폰 등 살이 비치는 가벼운 소재를 더해 막시제이만의 키치한 매력을 어필했다.

패딩 역시 눈에 띄는 포인트다. 패딩은 S/S 시즌과는 거리가 먼 소재지만, 밤의 포근함을 표현하기에 충분했다. 이재형 디자이너는 더워 보이는 느낌을 피하기 위해 하의는 짧게 연출해 멋스러운 룩을 완성했다.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