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SS서울패션위크] 오늘HOT템 ③ 귀에 '샹들리에'를 단다고? 유행 예감 아이템 3
▲ 오늘HOT템 ③ 귀에 '샹들리에'를 단다고? 유행 예감 아이템 3 (사진=서울디자인재단)
▲ 오늘HOT템 ③ 귀에 '샹들리에'를 단다고? 유행 예감 아이템 3 (사진=서울디자인재단)

[제니스뉴스=이혜린 기자] 한 시즌을 내다볼 수 있는 2020 S/S 서울패션위크, 발 빠르게 유행할 것 같은 아이템을 파헤쳐 봤다. 

17일 2020 S/S 서울패션위크 셋째 날이 이어졌다. 화려한 쇼엔 특별하고 유니크한 아이템이 빠질 수 없는 법이다. 송지오부터 라이, 두칸까지 2020 S/S 컬렉션에서 미리 만나본 유행 예감 아이템을 낱낱이 파헤쳐 봤다.    

# 송지오, 멋스러운 '레터링 셔츠' 

▲ (사진=서울디자인재단)
▲ 송지오, 멋스러운 '레터링 셔츠' (사진=문찬희 기자, 서울디자인재단)

2020 S/S 송지오 컬렉션을 빛낸 아이템은 '레터링 셔츠'다. 송지오 디자이너는 사계절을 표현한 추상화를 담은 알록달록한 레터링 셔츠를 선보였다. 특히나 과감한 컬러에 눈길이 가는 S/S 시즌, 화려하면서도 스타일리시한 아이템으로 개성 넘치는 룩을 완성해보는 건 어떨까?

# 라이, 가볍게 들 수 있는 '로프 크로스백'

▲ (사진=서울디자인재단)
▲ 라이, 가볍게 들 수 있는 '로프 크로스백' (사진=서울디자인재단)

2020 S/S 라이 컬렉션에서 돋보이는 아이템은 '로프 크로스백'이다. 2019 S/S 시즌에 이어 에스닉한 분위기를 자아내는 크로스백이 유행할 것으로 보인다. 가벼우면서도 특유의 귀여운 매력까지 돋보여 어떤 룩에나 찰떡처럼 어울리는 것이 특징이다. 

# 두칸, 얼굴만한 크기 '샹들리에 이어링'

▲ (사진=서울디자인재단)
▲ 두칸, 얼굴만한 크기 '샹들리에 이어링' (사진=서울디자인재단)

2020 S/S 두칸 컬렉션의 포인트 아이템은 '샹들리에 이어링'이었다. 어깨에 닿을 것 같이 크고, 화려한 샹들리에 이어링은 레트로 무드를 톡톡 발산하기에 다음 시즌에도 사랑받을 것으로 예상해본다. 아직까지 도전하지 못했다면, 2020 S/S 시즌에는 커다란 이어링의 매력에 푹 빠져보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