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화요지경] ‘가장 보통의 연애’, 막힌 속 뻥 뚫어주는 공효진 명대사 3
▲ '가장 보통의 연애' 스틸컷 (사진=NEW)
▲ '가장 보통의 연애' 스틸컷 (사진=NEW)

[제니스뉴스=변진희 기자] 영화 ‘가장 보통의 연애’가 올해 로맨스 최고 흥행작에 등극하며 10월 극장가를 웃음과 공감으로 물들이고 있다. 이 가운데 관객들의 폭풍 공감을 일으켰던 공효진의 명대사를 모아봤다.

‘가장 보통의 연애’는 전 여친에 상처받은 재훈(김래원 분)과 전 남친에 뒤통수 맞은 선영(공효진 분), 이제 막 이별한 두 남녀의 솔직하고 거침없는 현실 로맨스를 그린 작품이다.

# 반말에는 반말로 “나도 잘 부탁한다. 야”

▲ '가장 보통의 연애' 스틸컷 (사진=NEW)
▲ '가장 보통의 연애' 스틸컷 (사진=NEW)

첫 번째 명장면은 재훈과 선영의 강렬한 첫 만남이다. 회사에 새로 들어온 선영에게 “잘 부탁한다. 잘해보자”라며 첫 만남에 말을 놓는 재훈에게 “그래, 나도 잘 부탁한다. 야”라며 똑같이 응수하는 장면은 거침없고 솔직한 모습으로 통쾌함을 선사한다. 여기에 당황하는 ‘재훈’의 모습과 농담이라며 재치있게 화제를 돌리는 선영의 모습은, 영화의 초반부터 관객들의 웃음을 자극한다.

# 전 남자친구에게는 쿨하게 “그걸 끝났다고 하는 거야”

▲ '가장 보통의 연애' 스틸컷 (사진=NEW)
▲ '가장 보통의 연애' 스틸컷 (사진=NEW)

두 번째 명장면은 자신을 따라와 매달리는 전 남자친구에게 거침없이 돌직구를 날리는 선영의 사이다 장면이다. 출근 첫날 회사 앞에서 “맞바람 피웠으면 퉁친 거 아니야?”라고 맞바람 운운하며 화를 돋우는 전 남자친구에게 “그걸 끝났다고 하는 거야”라고 화끈하게 쏟아내는 선영의 쿨하고 당당한 매력이 관객들을 사로잡은 것. 할 말 못 할 말 쏟아내며 헤어졌지만 이별 후에도 동요 없이 자신의 페이스를 유지하며 뒤돌아보지 않는 선영의 모습이 다른 공감대를 자아낸다.

# 오지랖에 정면 대응 “얼마나 쉬었다 만나야지 괜찮은 거예요?”

▲ '가장 보통의 연애' 스틸컷 (사진=NEW)
▲ '가장 보통의 연애' 스틸컷 (사진=NEW)

마지막 명장면은 우연히 선영의 이별 현장을 목격한 재훈이 전 남자친구와의 재회에 대해 묻자 “그럼 얼마나 쉬었다 만나야지 괜찮은 거예요? 최소 한 달은 쉬어야 되나?”라며 당당하게 돌직구를 날리는 모습은, 공효진의 똑 부러지는 연기가 더해져 관객들에게 시원한 통쾌함을 준다. 특히 이 대사는 촬영 현장에서 공효진의 애드리브로 탄생해 더욱 이목을 끈다. 이렇듯 재훈과 선영이 서로가 이해하지 못하는 연애 방식에 대해 솔직하고 거침없이 이야기하는 장면은 김래원, 공효진의 티키타카 연기 호흡과 어우러져 더욱 신선한 재미를 완성한다.

한편 ‘가장 보통의 연애’는 관객들의 입소문에 힘입어 200만 관객을 돌파하며 흥행 질주를 이어가고 있다.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