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SS서울패션위크] ‘트렌드 미리 보기’ 마지막 날, 오늘의 옷 BEST 3
▲ [2020SS서울패션위크] ‘트렌드 미리 보기’ 마지막 날, 오늘의 옷 BEST 3 (사진=서울디자인재단)
▲ [2020SS서울패션위크] ‘트렌드 미리 보기’ 마지막 날, 오늘의 옷 BEST 3 (사진=서울디자인재단)

[제니스뉴스=오지은 기자] 다가오는 2020년 봄과 여름에는 어떤 옷이 유행할까? 트렌드를 미리 만나기 위해 2020 S/S 서울패션위크를 찾았다. 디자이너들의 피와 땀, 눈물이 서린 다채로운 스타일의 향연이 펼쳐진 가운데, 기자의 시선을 사로잡은 오늘의 옷 베스트 3를 꼽아봤다. 2020 S/S 서울패션위크 마지막 날 베스트 룩, 지금 바로 만나보자.

▼ 컴스페이스 1980
#숨은 의도 찾기 #전통과 현대의 만남 #노리개

▲ 컴스페이스 1980 2020 S/S 컬렉션 (사진=서울디자인재단)
▲ 컴스페이스 1980 2020 S/S 컬렉션 (사진=서울디자인재단)

컴스페이스 1980는 이번 쇼에 정형화된 하나의 형태가 아닌, 사회적 현실의 교란을 통해 충돌되는 요소를 컬렉션에 담고자 했다. 스트리트 무드, 블랙을 메인 컬러로 잡은 뒤 화이트와 옐로, 레드, 블루 등 다양한 색을 서브로 사용해 포인트를 줬다.

특히 전통과 현대를 결합한 디자인이 시선을 사로잡았다. 이번 룩은 모던한 실루엣의 롱 재킷에 전통적인 분위기의 노리개 디테일을 접목한 것이 특징이다. 특히 팬츠 밑단을 셔츠 커프스의 형태로 디자인해 유니크하게 표현했으며, 이로써 팬츠에 볼륨을 더했다.

▼ 그리디어스
#클레오파트라 #기하학 패턴 #오리엔탈

▲ 그리디어스 2020 S/S 컬렉션 (사진=서울디자인재단)
▲ 그리디어스 2020 S/S 컬렉션 (사진=서울디자인재단)

그리디어스의 2020 S/S 컬렉션은 이집트의 클레오파트라에서 영감을 받아, 그의 호사를 상직하는 샹들리에를 담았다. 박윤희 디자이너는 기하학 프린트를 레트로 무드로 재해석해 스타일리시한 컬렉션을 완성했다.

이번 룩은 그리디어스 특유의 화려한 텍스타일이 돋보였을 뿐 아니라 블랙의 시크한 매력, 2020 S/S 시즌 콘셉트인 클레오파트라까지 잘 담았다. 소재의 은은한 광택은 고급스러운 느낌을 강조했으며, 드레스의 심플함은 기하학 패턴을 가미한 스카프와 헤어 장식이 보완했다. 골드 이어링과 실크 소재, 화려한 패턴은 그리디어스가 이번 시즌 표현하고자 했던 레트로 무드의 오리엔탈룩을 적절하게 나타냈다.

▼ 그라피스트 만지
#드래그 퀸 #젠너리스 #컬러 포인트

▲ 그라피스트 만지 2020 S/S 컬렉션 (사진=서울디자인재단)
▲ 그라피스트 만지 2020 S/S 컬렉션 (사진=서울디자인재단)

인상적인 그래픽을 선보이며 많은 패션 피플의 사랑을 받은 그라피스트 만지는 이번 시즌 ‘드래그 퀸(Drag Queen)’을 콘셉트로 한 쇼를 선보였다. ‘드래그 미 데어, 만지!(DRAG ME THERE, MAN.G!)’를 슬로건으로 한 이번 컬렉션은 과감한 믹스 매치와 자수 그래픽을 통해 그라피스트 만지가 하고 싶은 이야기를 직관적으로 표현했다.

컬러풀한 의상들이 런웨이를 다채롭게 물들인 가운데, 드래그 퀸으로 변신한 한 남자 모델이 블랙 점프슈트를 입고 화려한 워킹을 선보였다. 이번 룩은 블랙 점프슈트에 여러 컬러의 자수를 더해 펑키한 포인트를 준 것이 특징이다. 또한 레드 틴티드 선글라스와 볼드한 안경 줄로 키치한 느낌을 더했으며, 그라피스트 만지를 상징하는 그래픽 자수의 벨트백으로 스트리트 무드를 가미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