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SS서울패션위크] 페이부터 수란까지, '부츠'의 계절이 돌아왔다!

[제니스뉴스=이혜린 기자] 싸늘한 기운이 감도는 요즘, 신발장에서 '부츠'를 꺼낼 때가 왔다. 

F/W 시즌 활용하기 좋은 부츠는 어떤 룩과도 찰떡처럼 매치하기 좋은 아이템이다. 특히 짧은 스커트, 팬츠와 매치하면 다리가 한층 길고 가늘어 보이는 효과까지 연출 가능하다. 2020 S/S 서울패션위크를 찾은 스타들의 모습 속에서 쉽게 찾아볼 수 있었던 부츠, 이번 시즌에 도전해보는 건 어떨까? 

# '새초롬한 눈빛' 채연

▲ (사진=문찬희 기자)
▲ 채연 (사진=문찬희 기자)

채연은 과감한 하의 실종룩과 함께 싸이 하이 부츠를 매치해 스타일리시한 매력을 더했다. 특히 채연이 선택한 아이템은 매트한 스웨이드 소재로, 트렌디하면서 시즌감을 동시에 자아낸다. 여기에 미니멀한 레드 스퀘어 백으로 포인트를 줬다. 

# '레드로 포인트를 딱!' 수란 

▲ (사진=문찬희 기자)
▲ 수란 (사진=문찬희 기자)

수란은 화려한 패턴과 함께 비비드한 레드 아이템을 선택해 시선을 사로잡았다. 틴트 선글라스와 부츠의 컬러를 레드로 맞춰 유니크한 센스를 느낄 수 있다. 또한 부츠가 반짝이는 에나멜 소재로 이뤄져 스타일의 완성도를 높였다.  

# '은은한 꽃미소' 페이  

▲ (사진=문찬희 기자)
▲ 페이 (사진=문찬희 기자)

페이는 시스루 소재가 더해진 로브에 롱 부츠를 신어 섹시한 룩을 연출했다. 숏 팬츠에 더해진 레이스 디테일도 눈길을 끄는 부분 중 하나다. 더불어 페이가 선택한 부츠는 사선 라인이 돋보여 스타일리시한 분위기가 가득 느껴지는 것이 특징이다.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