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Z현장] ‘터미네이터: 다크 페이트’ 맥켄지 데이비스 “사라 코너는 시대를 앞선 캐릭터”
▲ [Z현장] ‘터미네이터: 다크 페이트’ 맥켄지 데이비스 “사라 코너는 시대를 앞선 캐릭터” (사진=마수연 기자)
▲ [Z현장] ‘터미네이터: 다크 페이트’ 맥켄지 데이비스 “사라 코너는 시대를 앞선 캐릭터” (사진=마수연 기자)

[제니스뉴스=마수연 기자] 배우 맥켄지 데이비스가 영화 ‘터미네이터’ 시리즈의 사라 코너에 대해 이야기했다.

영화 ‘터미네이터: 다크 페이트’ 내한 기자회견이 21일 오전 서울 종로구 당주동 포시즌스호텔 그랜드볼룸에서 열렸다. 이 자리에는 배우 맥켄지 데이비스, 아놀드 슈왈제네거, 린다 해밀턴, 나탈리아 레이즈, 가브리엘 루나, 팀 밀러 감독이 참석했다.

‘터미네이터: 다크 페이트’는 심판의 날 그 후, 미래에서 온 슈퍼 솔저 그레이스(맥켄지 데이비스 역)와 최첨단 기술력으로 무장한 최강의 적 터미네이터 Rev-9(가브리엘 루나 역)이 벌이는 새로운 운명의 격돌을 그린 액션 블록버스터다.

극중 맥켄지 데이비스는 기계로 강화된 인간이자 미래에서 온 슈퍼솔저 그레이스로 분한다. 그는 새로운 인류의 희망인 대니를 지키기 위해 미래에서 온 슈퍼 솔저로, 최첨단 기술로 무장한 터미네이터 Rev-9에 맞서는 화려한 액션과 대니와의 섬세한 감정 연기를 선보일 예정이다.

영화 촬영에 앞서 ‘터미네이터’ 시리즈 중 총 세 편을 봤다는 그는 “시간이 흘렀음에도 불구하고 지금 시대에도 공감할 수 있는 영화”라며 “특히 ‘터미네이터 2’는 전혀 옛날 영화 같지 않았다. 시네마 역사상 중요한 영화라고 추천을 받아서 보게 됐는데, 정말 인상적이었다”고 감상을 이야기했다.

이어 전작의 여성 히어로이자 이번 작품에도 함께 하는 사라 코너(린다 해밀턴 분)에 대해 “시대를 앞선 캐릭터”라고 말한 그는 “‘강인한 여성 캐릭터’라고 말하는 것을 선호하지 않지만, 사라 코너는 인상적이고, 카리스마 있으며, 전사로서 역할을 하는 여성 캐릭터의 시초였다”고 설명했다.

또한 “그래서 린다 해밀턴에게 배울 점이 정말 많다고 생각했다”며 “트레이닝을 할 때에도 굉장히 열심히 했고, 린다가 가진 몸의 외형을 따라 하려고 노력했다. 연기적인 차원에서도 세트에서의 집중력과 프로페셔널한 모습, 저희가 현장에서 선보이는 연기 하나하나가 얼마나 중요하지 인지하고 실행하는 것을 많이 배웠다”고 린다 해밀턴을 향한 애정을 보였다.

한편 ‘터미네이터: 다크 페이트’는 오는 30일 개봉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