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Z현장] ‘유령을 잡아라’ 김선호 “저의 소소한 코믹 연기, 10점 만점에 5점”
▲ 김선호 (사진=tvN)
▲ 김선호 (사진=tvN)

[제니스뉴스=변진희 기자] 배우 김선호가 자신의 코믹 연기에 대해 이야기했다.

21일 서울 구로구 라마다 신도림 호텔에서 tvN 새 월화드라마 ‘유령을 잡아라’ 제작발표회가 열렸다. 이 자리에는 배우 문근영, 김선호, 정유진, 조재윤, 신윤섭 감독이 참석했다.

김선호는 경찰대 반장 고지석 역을 맡았다. 단 1%의 어긋남 없이 원칙과 상식을 몸소 실현하지만, 자신과 모든 것이 상극인 유령과 부딪히며 허당미를 보여줄 예정이다.

이날 김선호는 “코믹은 호불호가 있기 때문에, 저는 제가 좋아하는 코믹 연기를 했다. 소소하게 웃고 지나갈 수 있는, 위트 있게 끌고 나갈 수 있는 장면을 연기했다. 10점 만점에 5점 정도 주겠다”라고 밝혔다.

이에 조재윤은 “김선호 씨가 코미디, 멜로, 액션을 다 할 수 있는 배우라 생각한다. 많이 배우고 있다. 김선호 씨 최고다. 제발 코미디 작품도 부탁한다”라고 김선호를 칭찬했다.

또한 문근영은 “제가 연기할 때 웃음을 잘 참는 편인데, 이번에 웃겨서 NG를 너무 많이 냈다. 너무 재밌다. 왁자지껄한 스타일은 아닌데 약간의 포인트로 사람을 정신 못 차리게 한다”라고 덧붙였다.

한편 ‘유령을 잡아라’는 지하철 경찰대가 '지하철 유령'으로 불리는 연쇄살인마를 잡기 위해 사건을 해결해가는 이야기를 그린 작품으로, 21일 오후 9시 30분 첫 방송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