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Z현장] 뉴이스트 민현 “오랜만에 선보이는 청량 콘셉트, 낯선 만큼 즐거웠다”
▲ [Z현장] 뉴이스트 민현 “오랜만에 선보이는 청량 콘셉트, 낯선 만큼 즐거웠다” (사진=문찬희 기자)
▲ [Z현장] 뉴이스트 민현 “오랜만에 선보이는 청량 콘셉트, 낯선 만큼 즐거웠다” (사진=문찬희 기자)

[제니스뉴스=마수연 기자] 그룹 뉴이스트의 민현이 새로운 콘셉트를 선보인 소감을 전했다.

21일 오후 서울 동대문구 회기동 경희대학교 평화의 전당에서 뉴이스트(NU’EST)의 일곱 번째 미니앨범 ‘더 테이블(The Table)’ 발매 기념 미디어 쇼케이스가 열렸다.

앞선 앨범까지 독자적인 컨셉의 ‘기사 3부작’을 마무리한 뉴이스트는 이전과 달리 밝고 청량한 모습을 선보인다. 사랑을 주제로 색다른 모습을 선보이게 된 뉴이스트는 모처럼의 청량한 콘셉트에 낯섦을 느꼈다고 한다.

민현은 “이전 앨범까지는 매번 각 잡히고 갖춰진, 슈트를 입어야 할 분위기의 곡들로 활동했다”며 “뮤직비디오 촬영 현장도 분위기가 어둡고, 세련된 상태에서 멋지게 촬영했는데 이번에는 오랜만에 밝고 청량한 느낌의 곡을 촬영해서 처음에 낯설었다”고 설명했다.

이어 “하지만 멤버들과 웃으면서 장난을 치고, 자연스러운 분위기로 촬영하니까 정말 즐거웠다”면서 “새로운 모습을 보여주기 때문에 그만큼 오래 기억에 남을 거 같다”고 새 앨범을 향한 애정을 보였다.

한편 뉴이스트는 21일 오후 6시 ‘더 테이블’을 발매하고 활동을 시작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