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Z현장] 뉴이스트 백호 “드라마 ‘도깨비’ 보면서 사랑 노래 영감 얻었다”
▲ [Z현장] 뉴이스트 백호 “드라마 ‘도깨비’ 보면서 사랑 노래 영감 얻었다” (사진=문찬희 기자)
▲ [Z현장] 뉴이스트 백호 “드라마 ‘도깨비’ 보면서 사랑 노래 영감 얻었다” (사진=문찬희 기자)

[제니스뉴스=마수연 기자] 그룹 뉴이스트의 백호가 프로듀싱에 영감을 받은 부분을 이야기했다.

21일 오후 서울 동대문구 회기동 경희대학교 평화의 전당에서 뉴이스트(NU’EST)의 일곱 번째 미니앨범 ‘더 테이블(The Table)’ 발매 기념 미디어 쇼케이스가 열렸다.

이번 앨범은 기존의 뉴이스트가 선보였던 컨셉과 달리 밝고 청량한 모습으로 티저 공개부터 많은 화제를 모았다. 특히 타이틀곡 ‘러브 미(LOVE ME)’는 사랑에 푹 빠진 사람의 모습을 담으며 뉴이스트만의 사랑스러움을 선보였다.

곡 작업과 전반적인 프로듀싱을 담당한 백호는 “이번 앨범을 작업하면서 드라마 ‘도깨비’를 다시 보고, 사랑과 관련된 영상을 찾아보거나 포털사이트의 연애 및 감성 코너에서 많은 아이디어를 얻었다”고 설명했다.

이어 “저희가 노래와 같은 사랑을 전부 경험했다면 너무나도 스펙타클한 인생이었을 것”이라며 웃더니 “가사로 쓸 내용을 정해두고 멤버들의 말투나 성향에 맞춰 고치고 수정하기도 했고, 녹음하며 입에 잘 안 붙는 가사를 빠르게 수정하기도 했다. 그런 것들이 조금 어려웠다”고 덧붙였다.

한편 뉴이스트는 21일 오후 6시 ‘더 테이블’을 발매하고 활동을 시작한다.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