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드라마앓이] ‘어하루’ 김혜윤부터 로운까지, 내 설정값은 내가 만든다!
▲ ‘어하루’ 김혜윤부터 로운까지, 내 설정값은 내가 만든다! (사진=MBC)
▲ ‘어하루’ 김혜윤부터 로운까지, 내 설정값은 내가 만든다! (사진=MBC)

[제니스뉴스=마수연 기자] 드라마 속에 등장하는 배역들은 언제나 현실에서 찾기 힘들 만큼 매력적이고 사랑스럽다. 물론 화를 불러일으키는 경우는 다르겠지만. 이에 안방극장을 사로잡는 드라마 속 캐릭터를 ‘드라마앓이’를 통해 소개하고자 한다.

이번 편은 MBC 수목드라마 ‘어쩌다 발견한 하루(이하 ‘어하루’)’ 속 고군분투 중인 등장인물 김혜윤, 로운, 정건주다. 극중 만화책 ‘비밀’의 등장인물이자 조연 및 엑스트라 캐릭터인 세 사람은 정해진 설정에서 벗어나 스스로 운명을 개척하는 모습으로 시청자들의 응원과 사랑을 받고 있다. 이에 각기 다른 이유로 자신만의 설정을 만들어가는 세 캐릭터의 매력을 짚어봤다.

▲ ‘어쩌다 발견한 하루’ 김혜윤 (사진=MBC)
▲ ‘어쩌다 발견한 하루’ 김혜윤 (사진=MBC)

# ‘병약한 약혼녀는 그만!’ 김혜윤 “내 인생은 내 거니까”

극중 김혜윤이 맡은 은단오는 부잣집 외동딸에 선천적 심장병을 지닌, 스리고 A3 백경(이재욱 분)의 병약한 약혼녀 역할이다. 최근 만화 속 설정값으로 인해 시한부 선고를 받은 그는 주어진 엑스트라의 운명을 탈피해 살고자 하는 의지가 더욱 강해진 모습이다.

김혜윤은 만화 속 세상인 스테이지와 만화 바깥의 섀도를 오가는 은단오의 확연한 감정 차이를 섬세한 연기로 보여준다. 스테이지에서는 백경을 향한 순정파 약혼녀의 처연함을, 섀도에서는 함께 운명을 바꿔 갈 하루(로운 분)와의 발랄하고 풋풋한 로맨스를 선보이며 연기 호평을 얻고 있다. 회차마다 은단오가 등장하는 장면이 대다수일 정도로 엄청난 분량에도 불구하고, 김혜윤은 흐트러짐 없는 연기와 캐릭터 소화력으로 시청자들을 끌어들인다.

특히 만화 속 세상과 주어진 설정이 있다는 제약에도 불구하고 당차게 나아가는 은단오의 모습은 시청자들에게 많은 지지를 받고 있다. “작가가 정해준 곳에서 정해진 대사 하는 은단오, 더 이상 안 하고 싶어. 내가 정할 거야”라는 대사에서 느껴지는 은단오의 강한 의지에 어느덧 은단오의 행복을 바라고 있는 스스로를 발견할 수 있다.

▲ ‘어쩌다 발견한 하루’ 로운 (사진=MBC)
▲ ‘어쩌다 발견한 하루’ 로운 (사진=MBC)

# ‘이름 없는 13번에서 하루로’ 로운 “알고 싶어, 왜 너인지”

‘어하루’의 남자 주인공인 로운은 4화의 엔딩 장면에 처음 얼굴을 드러내고, 6화 마지막에 “은단오”라는 첫 대사로 입을 떼며 시청자들의 궁금증을 자아냈다. 그만큼 초반부터 신비로운 분위기를 연출한 그는 만화 속 이름도 없고, 얼굴도 제대로 그려지지 않은 출석번호 13번의 엑스트라였다. 이후 은단오가 그를 하루라는 이름으로 부르기 시작했고, 처음으로 자신을 알아봐 준 은단오와 함께 주어진 설정값에서 벗어나기 위해 부던한 노력 중이다.

하루가 주어진 설정값을 바꾸려는 이유는 오직 은단오에게 있다. 그가 처음 목소리를 내 부른 사람도, 자신이 누구인지도 모르는 상황에서 먼저 알아본 이도 모두 은단오였기 때문. 이에 하루는 오로지 은단오만 바라보며 그를 따라 움직이는, 주인을 만난 대형견 같은 모습으로 많은 호응을 끌고 있다. 특히 다른 사람 앞에서는 경계 강한 모습을 보이다가도 은단오 앞에서는 무장해제되는, 다정함 가득한 모습에 두 사람의 로맨스를 향한 응원도 커지고 있다.

오는 23일 방송되는 13회에서 하루가 이름도, 얼굴도 없는 엑스트라가 아닌 설정값을 가진 엑스트라로 재등장하게 돼 눈길을 끈다. “제 시작에 대한 답이 없다면 저만의 답을 만들어 가겠습니다”라며 굳건한 태도를 보인 하루가 은단오와 어떤 운명을 만들어갈지 주목해보자.

▲ ‘어쩌다 발견한 하루’ 정건주 (사진=MBC)
▲ ‘어쩌다 발견한 하루’ 정건주 (사진=MBC)

# ‘서브남의 고군분투’ 정건주 “너한테 달려가고 있었어, 주다야”

스리고 A3 중 두 번째, 만화 ‘비밀’의 서브 남자 주인공이라는 것이 이도화의 설정값이다. 이도화를 연기하는 정건주는 여주다(이나은 분)를 향한 다정한 배려와 바이올린 연주 등, 클리세로 가득한 모습을 통해 ‘서브남의 숙명’을 몸소 실천하는 중이다.

은단오와 하루는 만화 속 설정값과 대조되는 감정을 가졌지만, 자아를 가진 이도화는 만화 바깥에서도 여주다를 향한 변함없는 마음을 드러내며 안타까운 짝사랑을 시작했다. 하지만 이도화 역시 주어진 설정에 머무르지 않고, 은단오와 하루의 도움으로 만화의 콘티를 바꾸며 오남주(김영대 분)보다 먼저 여주다에게 고백하는 등 거침없는 직진 행보를 보인다.

매번 이뤄지지 않는 사랑으로 끝나는 서브남의 숙명, 그 숙명을 가진 이도화가 ‘어하루’에서 서브남의 반란을 일으킬지 관심이 쏠린다. “친구? 그건 작가가 정한 거고. 내가 정한 거야, 널 좋아하는 거”라는 이도화의 말처럼, 설정과 무관하게 여주다를 좋아하는 그의 순정이 해피엔딩을 맞이할 수 있을지도 드라마의 또 다른 관전 포인트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