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Z현장] DAY6 도운 “스윙 장르 드럼 연주, 짜릿한 경험이었다”
▲ 데이식스 도운 (사진=문찬희 기자)
▲ 데이식스 도운 (사진=문찬희 기자)

[제니스뉴스=변진희 기자] 데이식스 도운이 스윙 장르의 드럼 연주에 도전한 소감을 전했다.

22일 서울 광진구 광장동 예스24 라이브홀에서 밴드 데이식스(DAY6)의 정규 3집 ‘더 북 오브 어스 : 엔트로피(The Book Of Us : Entropy)’ 발매 기념 미디어 쇼케이스가 열렸다.

타이틀곡 '스위트 카오스(Sweet Chaos)’는 데이식스가 지금까지 선보인 타이틀곡 중 가장 빠른 BPM으로, 강렬한 곡 분위기를 자랑한다. 달콤한 사랑 때문에 삶이 흐트러져 혼란스러운 감정을 강한 비트 위에 실어 노래한다.

특히 드러머 도운의 박진감 넘치는 드럼 사운드가 도입부부터 귀를 사로잡는다. 이와 관련해 도운은 “저는 드럼 녹음만 했다. 처음에 주신 트랙에 드럼을 따서 똑같이 치는 형식으로 녹음했다”라고 말문을 열었다.

이어 도운은 “스윙이라서 빠르게 느껴질 수 있지만, 직접 연주할 때 엄청 빠른 느낌이 들진 않았다. 오히려 정직한 플레이가 어려웠다. 스윙이라는 장르를 해보는 짜릿한 경험이었다”라고 말했다.

한편 데이식스는 22일 오후 6시 정규 3집을 발매하고 컴백한다.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