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Z현장] ‘농염주의보’ 박나래 “센 수위의 공연, 다음엔 더 세게 하고 싶다”
▲ 박나래 (사진=넷플릭스)
▲ 박나래 (사진=넷플릭스)

[제니스뉴스=변진희 기자] 방송인 박나래가 ‘박나래의 농염주의보’의 수위에 대해 이야기했다.

23일 서울 종로구 삼청동 블루웍스에서 넷플릭스 오리지널 ‘박나래의 농염주의보’ 기자간담회가 열렸다. 이 자리에는 박나래가 참석했다.

이날 박나래는 "‘농염주의보’는 저희 회사와 넷플릭스의 빠른 추진력으로 성사가 됐다. 저도 공연을 올리는 순간까지도 많은 고민이 됐다. 대중이 받아들일 수 있을까 생각했다"라고 계기를 밝혔다. 

또한 박나래는 “넷플릭스를 좋아하고, 스탠드업 코미디를 좋아하는 분들은 수위가 약하다고 하더라. 저는 제가 출연한 방송의 리뷰를 찾아보는 편이다”라면서 “‘농염주의보’는 특히 대중들의 반응이 궁금했다. 호불호가 갈릴 수 있는 내용이라 생각했다. 어떤 분들은 스탠드업 코미디에서 더 센 이야기도 많이 다뤘는데 약하다고 하기도 하고, 어떤 분들은 59금이나 69금이라고 말하기도 한다”라고 말했다. 

이어 박나래는 “저는 개인적으로 조금 더 가도 됐지 않을까 싶다”라면서 “사실 공연을 준비하기 전에 많은 리허설을 했었다. 첫 리허설이 기억에 남는데, 회사 공연장에서 방송국 관계자분들 모아두고 했었다. 그때 센 부분, 약한 부분에 대한 언급이 있었다. 거기서 센 부분을 빼긴 했다. 그래서 아쉽긴 하지만, 다음 공연이 있다면 더욱 세게 할 수 있지 않을까 한다”라고 덧붙여 웃음을 자아냈다.

한편 ‘박나래의 농염주의보’는 박나래가 자신의 연애담을 바탕으로 연애와 사랑에 대한 다양한 이야기를 솔직, 섹시, 유머러스하게 풀어낸 스탠드업 코미디로, 넷플릭스를 통해 만나볼 수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