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Z현장] ‘농염주의보’ 박나래 “건강 적신호? 나이 간과하고 있었다”
▲ 박나래 (사진=넷플릭스)
▲ 박나래 (사진=넷플릭스)

[제니스뉴스=변진희 기자] 방송인 박나래가 자신의 건강 상태에 대해 이야기했다.

23일 서울 종로구 삼청동 블루웍스에서 넷플릭스 오리지널 ‘박나래의 농염주의보’ 기자간담회가 열렸다. 이 자리에는 박나래가 참석했다.

최근 건강 상태에 적신호가 켜져 걱정을 샀던 박나래는 “저의 무명시절이 길었다. 몇 년 전부터 활동을 할 수 있다는 것이 너무 감사했다. 10년을 놀았기 때문에 10년 체력이 있다고 생각했다”라고 털어놨다.

이어 박나래는 “제가 나이를 간과하고 있었더라. 10년 전에는 젊었는데, 스스로 건강을 잘 돌보지 못했던 것 같다”면서 “10월부터는 하고 있던 방송을 조금 정리하고 하던 걸 열심히 하려고 생각하고 있었다. 아니나 다를까 10월 1일에 정확히 쓰러지면서 ‘정말 몸이 무섭구나’라는 생각을 했다”라고 덧붙였다.

현재 건강 상태를 묻는 물음에 박나래는 “지금은 또 금방 건강해져서 술도 마시게 된다. 지금은 건강해졌다”라고 답했다.

한편 ‘박나래의 농염주의보’는 박나래가 자신의 연애담을 바탕으로 연애와 사랑에 대한 다양한 이야기를 솔직, 섹시, 유머러스하게 풀어낸 스탠드업 코미디로, 넷플릭스를 통해 만나볼 수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