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모랜드 측 “낸시 SNS 계정 해킹 피해로 강제 삭제됐다”(공식입장)
▲ 모모랜드 낸시 (사진=제니스뉴스 DB)
▲ 모모랜드 낸시 (사진=제니스뉴스 DB)

[제니스뉴스=변진희 기자] 걸그룹 모모랜드의 낸시가 개인 SNS 계정을 해킹당했다.

24일 모모랜드 소속사 MLD엔터테인먼트는 “당사 소속 아티스트 낸시 양의 개인 SNS(인스타그램)계정이 해킹 피해로 강제 삭제됐다”면서 “계정을 해킹한 해커는 유사한 ID의 계정을 생성한 후 낸시 양을 사칭하는 2차 피해를 가하고 있다”라고 공식입장을 밝혔다.

이어 소속사는 “당사는 사이버수사대에 수사 협조를 요청하는 한편 해당 SNS(인스타그램) 본사에 해킹 피해에 대한 복구와 조치를 요청했다”라고 덧붙였다.

더불어 이후 조치에 대해서는 “당사는 이번 해킹 피해에 대해 강력한 법적 조치를 취할 예정임을 다시 한번 알려드린다”라고 알렸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