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탄소년단, 美 ‘아메리칸 뮤직 어워드’ 3개 부문 후보... 2년 연속
▲ 방탄소년단 (사진=제니스뉴스 DB)
▲ 방탄소년단 (사진=제니스뉴스 DB)

[제니스뉴스=오지은 기자] 그룹 방탄소년단이 미국 음악 시상식 ‘아메리칸 뮤직 어워드’에서 3개 부문 후보에 올랐다.

24일(현지시간) 아메리칸 뮤직 어워드(American Music Awards)는 공식 홈페이지와 SNS 채널을 통해 2019년 시상식의 후보를 공식 발표했다.

공개된 후보에 따르면, 방탄소년단은 ‘팝/록(Pop/Rock) 장르 페이보릿 듀오/그룹(Favorite Duo/Group)’을 비롯해 ‘투어 오브 더 이어(Tour of the Year)’, ‘페이보릿 소셜 아티스트(Favorite Social Artist)’ 등 총 3개 부문 수상 후보에 이름을 올렸다.

이로써 방탄소년단은 아메리칸 뮤직 어워드와 3년째 인연을 이어가게 됐다. 방탄소년단은 지난 2017년 시상식에서 공연을 펼쳤고, 작년에는 처음으로 후보에 올라 '페이보릿 소셜 아티스트' 상을 받으며 한국 그룹 최초 수상 기록을 세웠다.

아메리칸 뮤직 어워드는 현재 가장 영향력 있고, 상징적인 아티스트를 선정하는 시상식으로 ‘빌보드 뮤직 어워드’, ‘그래미 뮤직 어워드’와 함께 미국 3대 음악 시상식으로 꼽힌다. 올해 시상식은 오는 11월 24일 로스앤젤레스 마이크로소프트 공연장에서 개최되며, ABC 방송을 통해 생중계된다.

한편 방탄소년단은 오는 26일과 27일, 29일 3일간 서울 잠실 올림픽 주경기장에서 ‘러브 유어셀프 : 스피크 유어셀프 - 더 파이널(LOVE YOURSELF: SPEAK YOURSELF - THE FINAL’을 개최하고 ‘러브 유어셀프’ 투어의 대미를 장식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