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Z현장] '신상출시 편스토랑' 이영자 "이경규? 웃음까지 상업적"
▲ 이영자 (사진=KBS)
▲ 이영자 (사진=KBS)

[제니스뉴스=이혜린 기자] 새 예능 '신상출시 편스토랑'의 방송인 이영자가 이경규에 대해 이야기했다. 

KBS2 새 예능 '신상출시 편스토랑' 제작발표회가 25일 오전 서울 영등포구 여의도동 KBS 신관 국제회의실에서 열렸다. 이 자리에는 강봉규 프로듀서, 황성훈 PD, 방송인 이경규, 이영자, 김나영, 가수 이승철, 배우 정일우, 진세연이 참석했다. 

'신상출시 편스토랑'은 연예계 소문난 '맛잘알(맛을 잘 아는)' 6인의 스타들이 혼자 먹기에 아까운 메뉴를 공개, 메뉴 평가단의 평가를 통해 승리한 메뉴가 방송 다음날 실제로 전국의 편의점에서 출시되는 서바이벌 프로그램이다. 

이영자는 이야기하는 음식마다 화제를 불러일으켜 영향력 있는 맛잘알 스타로 활약하고 있다. '믿고 먹는 이영자 맛집'뿐만 아니라 '휴게소 맛집' 등 전국구의 맛집을 꿰뚫고 있다. 

이영자는 이번 프로그램을 통해 먹방 대신 요리에 도전한다. 이에 "선택만 해봤지 요리를 만들어내는 과정은 해본 적이 없어 땀과 노력으로 요리가 탄생한다는 걸 알았다"면서 "이영자는 '제일 맛집은 주방 앞이다'라는 철학이 있었다. 그런데 편의점 음식은 일단 한 번 식혀서 전자레인지에 돌려야 해서 너무 힘들었다. 요리를 만드는 것과 맛의 철학이 부딪혔다. 그래서 첫 회의 제 출품작은 식어도 맛있는 거다. 힌트를 드린다면 저는 누룽지다"고 털어놨다.

또한 이영자는 이경규와의 한 프로그램에서 고정으로 만난 소감에 대해 "선배는 따라가지 못했다. 선배의 상술 등이 정확했다. 계산적인 건 한참 멀었다. 저희는 순수하기만 하다. 배우려고 한다"며 "'몰래카메라' 때 처음 만났었다. 이번에 고정적으로 처음 만나게 됐다"고 밝혔다.  

이어 "정말 설렌다. 저도 나이가 몸집만큼 많기 때문에 다 후배다. 신인 때는 선배의 눈치가 많이 보였는데, 요즘은 후배님들의 눈치가 많이 보인다. '내 눈치를 봐서 하지 못하면 어떻게 하지?'라는 생각을 하는데, 이번 프로그램은 오빠, 선배와 같이하게 된 거다. 그래서 처음으로 프로그램에서 개기는 중이다. 다른 곳에서 신동엽, 전현무의 눈치가 보이는데, 경규 오빠는 그런 입장이 아니다. 오빠도 삭신이 쑤시고, 저를 거부할 수 없는 나이어서 마치 여고시절처럼 프로그램을 하고 있다"고 너스레를 떨었다. 

더불어 이경규의 장단점에 대해 "역시 이경규 선배가 대단하다. 오빠가 두 마디 하는데 급소만 때린다. 웃음도 상업적이다. 가성비가 있다. 단점은 물어보지 않았지만, 굳이 따지면 피곤해한다. 찍은 걸 보면 자신의 것에만 관심을 갖는다. 자기애가 심한 게 단점이다"고 말해 폭소케 했다.

한편 KBS2 새 예능 '신상출시 편스토랑'은 25일 오후 9시 45분 첫 방송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