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Z현장] ‘터미네이터: 다크 페이트’ 제임스 카메론 감독 “후속편? 흥행하면 제작할 것”
▲ ‘터미네이터: 다크 페이트’ 제임스 카메론 감독 “후속편? 흥행하면 제작할 것” (사진=마수연 기자)
▲ ‘터미네이터: 다크 페이트’ 제임스 카메론 감독 “후속편? 흥행하면 제작할 것” (사진=마수연 기자)

[제니스뉴스=마수연 기자] 제임스 카메론 감독이 ‘터미네이터’ 시리즈 후속편 가능성을 이야기했다.

영화 ‘터미네이터: 다크 페이트’ 제임스 카메론 감독 라이브 컨퍼런스가 25일 오후 서울 성동구 CGV왕십리에서 열렸다. 이 자리에는 제임스 카메론 감독이 참석했다.

‘터미네이터: 다크 페이트’는 심판의 날 그 후, 미래에서 온 슈퍼 솔저 그레이스(맥켄지 데이비스 역)와 최첨단 기술력으로 무장한 최강의 적 터미네이터 Rev-9(가브리엘 루나 역)이 벌이는 새로운 운명의 격돌을 그린 액션 블록버스터다.

‘터미네이터’ 시리즈의 창조자라 할 수 있는 제임스 카메론 감독은 ‘터미네이터 2’ 이후 28년 만에 ‘터미네이터: 다크 페이트’ 제작자로 돌아왔다. 특히 이번 영화는 그가 직접 만든 세계관과 타임라인을 직접적으로 이어가는 후속작이기에 팬들의 기대가 고조되고 있다.

이번 작품은 영화 말미 다음을 이야기할 가능성을 열어두는 엔딩으로 후속편 제작 가능성에 대한 기대를 키웠다. 제작자인 제임스 카메론 감독 역시 ‘터미네이터: 다크 페이트’ 제작부터 후속편의 스토리를 염두에 두고 영화를 만들었다고 밝혔다.

제임스 카메론 감독은 “영화의 엔딩은 후속편으로 연결할 수 있는 열린 결말이라고 생각한다”며 “엔딩 이후 다른 결말을 만들겠다는 여성 캐릭터들의 확장된 이야기가 이어진다. 그 이야기가 계속 되기 때문에, 영화가 잘 되면 후속편을 만들 수 있다”고 말했다.

이어 “저희도 후속편에 대한 계획을 세우고 있다. 특히 그레이스(맥켄지 데이비스 분)와 대니(나탈리아 레이즈 분)의 이야기가 계속되는 방법을 생각 중”이라며 “만약 이번 영화가 잘되지 않는다면 ‘터미네이터: 다크 페이트’ 자체로 좋은 이야기라고 끝낼 것”이라고 답해 웃음을 자아냈다.

한편 ‘터미네이터: 다크 페이트’는 오는 30일 개봉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