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Z현장] “퍼포먼스 끝판왕” 에이스, 제대로 ‘삐딱선’ 탄 컴백(종합)
▲ 에이스 (사진=문찬희 기자)
▲ 에이스 (사진=문찬희 기자)

[제니스뉴스=변진희 기자] 에이스가 더욱 강렬한 콘셉트로 돌아왔다. 특별한 길 ‘삐딱선’을 타겠다는 당찬 포부로 활동을 시작한다.

29일 서울 광진구 광장동 예스24 라이브홀에서 보이그룹 에이스(A.C.E)의 세 번째 미니앨범 ‘언더 커버 : 더 매드 스쿼드(UNDER COVER : THE MAD SQUAD)’ 발매 기념 미디어 쇼케이스가 열렸다. 진행은 MC 하루가 맡았다.

이날 준은 “데뷔 이후 첫 쇼케이스라 긴장이 된다. 신곡을 보여드리기 전에는 떨릴 수밖에 없는 것 같다”라고, 김병관은 “계속 좋은 걸 보여드리고 싶은 생각에 너무 긴장해서 며칠 전까지 위경련을 앓기도 했다. 컴백에 맞춰서 다 낫긴 했는데, 팬분들과 대중분들께 멋진 생각을 보여드려야 한다는 생각에 부담감이 컸다”라고 떨리는 컴백 소감을 전했다.

또 준은 “이번에 단기간에 가장 많은 걸 준비해야 했다. 시간이 어떻게 가는지 모를 정도로 준비했다. 팬분들을 생각하면 빨리 컴백하고 싶은데, 앨범 퀄리티가 우선이라 고민을 많이 했다. 지난 활동보다 나아진 모습을 보여주기 위한 부담감, 기대감, 설렘 등이 있었다”라고 준비 과정에서의 고충을 털어놨다.

‘언더 커버 : 더 매드 스쿼드’에는 타이틀곡 ‘삐딱선(SAVAGE)’을 포함해 이별의 슬픔을 표현한 ‘슬로우 다이브(Slow Dive)’, 몽환적인 기타 사운드의 힙합 발라드 ‘나쁜 말(So Sick)’, 멤버들이 직접 작사에 참여한 ‘홀리데이(Holiday)’, 기존에 발매됐던 ‘테이크 미 하이어(Take Me Higher)’의 다섯 명 버전이 담겼다.

▲ 에이스 (사진=문찬희 기자)
▲ 에이스 (사진=문찬희 기자)

이번 앨범의 콘셉트에 대해 준은 “정의로운 악동 콘셉트라고 말씀드리고 싶다. 퍼포먼스도 열심히 준비했다”라고, 김병관은 “이번 앨범은 지난 ‘언더 커버’의 연장선이라고 할 수 있다. 그때는 비밀 요원으로서 잘 갖춰진 제복을 입고 활동했다면, 이번에는 조금 더 멋스럽고 업그레이드된 이미지를 보여드리려고 한다”라고 소개했다.

타이틀곡 ‘삐딱선’은 강렬한 트랩 비트를 기반으로 에이스만의 카리스마를 표현한 노래다. ‘우리의 삐딱선을 타라’라고 외치는 가사가 인상적이다.

동훈은 “다르게 살아가는 사람들, 특별한 생각을 가진 사람들에게 ‘삐딱선을 탄다’라고 하기도 한다. 그런 분들이 오해를 받고 질타를 받기도 하더라. 돌이켜보면 그런 사람이 특별한 세상을 만들거나, 다른 방향을 제시해주기도 한다고 생각한다”면서 “거기에 대한 긍정적인 생각을 부여하고자 했다. 에이스도 특별한 길을 가고 있다고 생각한다. 에이스만의 ‘삐딱선’을 보여주고자 준비했다”라고 ‘삐딱선’에 담긴 의미를 설명했다.

동훈이 언급한 에이스만의 특별한 길은 무엇일까. 이에 대해 준은 “저희는 시작부터 특별했다. 다들 고생을 많이 하다가 만났다. 연습생 때부터 버스킹도 했었다. 직접 장비도 빌리고, 세트리스트도 준비하면서 했었다. 이제는 예스24 라이브홀에서 콘서트도 할 수 있게 됐다”라고 말문을 열었다.

이어 준은 “에이스가 남들이 편하게 가는 길도 어렵게 가기도 했는데, 그래도 더 도전하고 싶은 욕심이 생긴다. 남들지 하지 않는 것도 두려워하지 않고 도전하고 싶은 마음이 있다”라고 덧붙였다.

더불어 김병관은 “처음부터 콘셉트를 정하고 나온 팀이 아니다. 에이스의 스펙트럼을 넓히는 게 목표다. 모든 장르를 소화할 수 있는 팀이 되고 싶다”면서 “이번에는 평소에 보여주지 않았던 힙합적인 느낌, 여유로운 제스처 등이 있다”라고 강조했다.

▲ 에이스 (사진=문찬희 기자)
▲ 에이스 (사진=문찬희 기자)

11월 치열한 컴백 대전에 합류하게 된 에이스. 김병관은 “컴백 대전에 에이스가 합류하게 됐다. 1등도 해보고 싶고, 더 좋은 성적을 거두고 싶은 것도 사실이다. 정말 쟁쟁한 분들과 함께 활동하면서 음악방송에 팬분들과 대중분들의 시선이 몰릴 거라 생각한다. 그런 시선을 받으면서 많은 분들에 에이스를 알리고, 인정받고 싶다”라고 말했다.

얻고 싶은 수식어에 대한 물음에 김병관은 “퍼포먼스의 끝판왕, 라이브의 황제라는 타이틀을 얻고 싶다. 무대에 대한 욕심이 많다”라고, 준은 “각 멤버들이 잘해야 5인조가 잘 보일 수 있다고 생각한다. 솔로든, 그룹이든 빛을 발한다는 말을 듣고 싶다. 그래서 어벤져스라는 수식어를 얻고 싶다”라고 답했다.

끝으로 찬은 “저희가 지금까지 보여드리지 않았던 색깔이라, 겁이 나기도 하고 설레기도 했다. 이번에 ‘삐딱선’을 제대로 타봐야겠다는 생각이 들었다. 저희의 행보를 잘 지켜봐 주셨으면 좋겠다”라고 인사했다.

한편 에이스는 29일 오후 6시 ‘언더 커버 : 더 매드 스쿼드’를 발매하고 활동을 시작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