몬스타엑스 셔누 측 "해당 여성, 결혼 전 연락... 과도한 억측 법적 조치"(공식입장)
▲ 몬스타엑스 셔누 (사진=제니스뉴스 DB)
▲ 몬스타엑스 셔누 (사진=제니스뉴스 DB)

[제니스뉴스=이혜린 기자] 그룹 몬스타엑스 셔누가 불륜 논란에 대해 해명했다. 

소속사 스타쉽엔터테인먼트는 31일 오후 "그룹 몬스타엑스 셔누는 해당 여성분과 결혼 이전 연락을 유지했었던 관계다. 여성분이 최근 8월경에 결혼을 했는데 그 사실을 여자분이 셔누에게 말을 하지 않아서 셔누는 전혀 몰랐던 것으로 소속사는 확인했다"고 밝혔다.

이어 "남편분이 회사로 연락이 와 만나서 자초지종을 다 설명했다. 이후 결혼 소식을 뒤늦게 알게 된 셔누는 해당 여성분에게 일체 연락을 취하지 아니하였다"면서 "셔누로서는 다른 부부 사이의 일이라서 관여하지 않겠다는 입장도 함께 밝히고 이와 함께 법무법인을 통해 입장을 확인하는 문자도 보낸 것"이라고 강조했다.

끝으로 "어떠한 경위이든 관계된 분들에게 마음의 상처를 드리고 팬들에게 논란을 안겨드린 점 가슴 깊이 사과드린다. 아울러 아티스트를 보호해야 할 의무가 있는 소속사의 입장에서는 과도한 오해와 억측 등에 대해 부득이 법적 조치를 취할 수 있음을 양해 바란다"고 마무리했다. 

앞서 Comedy TV '얼짱시대' 출신인 정다은과 그의 연인 한서희는 셔누가 결혼한 여성을 만났다고 주장하는 메시지를 SNS에 폭로해 화제를 모은 바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