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Z현장] ‘나의 나라’ 우도환 “안내상 선배 연기를 보면 무서울 때 있다”
▲ ‘나의 나라’ 우도환 “안내상 선배 연기를 보면 무서울 때 있다” (사진=JTBC)
▲ ‘나의 나라’ 우도환 “안내상 선배 연기를 보면 무서울 때 있다” (사진=JTBC)

[제니스뉴스=마수연 기자] 배우 우도환이 안내상과의 호흡을 이야기했다.

JTBC 금토드라마 ‘나의 나라’ 기자간담회가 1일 오후 서울 마포구 스탠포드호텔 스탠포드룸에서 열렸다. 이 자리에는 배우 양세종, 김설현, 우도환, 장혁, 김진원 감독이 참석했다.

‘나의 나라’는 고려 말 조선 초를 배경으로 각자의 신념이 말하는 ‘나의 나라’를 두고 서로에게 칼끝을 겨누며 권력과 수호에 관한 욕망을 폭발적으로 그려낸 액션 사극이다.

극중 우도환은 사복시정 남전(안내상 분)의 차남이자 야심을 위해 이성계의 칼이 되는 남선호로 분했다. 그는 살아남기 위해 친구를 버리는 매정함을 보이면서도 아버지에게서 벗어나기 위해 발버둥 치는 모습으로 다채로운 매력을 선보이고 있다. 특히 남전과의 매서운 부자 케미스트리는 매회 큰 화제를 모으는 중이다.

안내상과의 호흡을 묻자 우도환은 “선배님이 정말 잘해주시고, 실제 아들처럼 대해주신다”며 “양세종 씨와는 예전에 부자 관계로 만나셔서 항상 ‘아들 둘이 여기 있다’고 말씀하신다”고 친근함을 표현했다.

이어 “현장이나 카메라 바깥에서 선배님이 연기하는 모습을 보고 있으면 무서울 때가 많다”면서 “그렇게 무섭게 연기를 해주셔서, 아들이 된 입장에서는 선배님과 레벨을 맞추기 위해 더욱 몸부림치는 거 같다. 선호는 누구에게도 사랑받지 못한 캐릭터인데, 안내상 선배님이 그 부분을 끌어내려고 노력해주신다. 카메라가 저를 찍고 있어도 항상 혼신의 연기를 해주셔서, 좋은 케미스트리가 나올 수밖에 없다”고 고마운 마음을 전했다.

한편 ‘나의 나라’는 매주 금, 토요일 오후 10시 50분 방송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