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명의 눈동자', 오창석부터 마이클리까지 초특급 캐스팅 라인업 공개
▲ '여명의 눈동자', 오창석부터 마이클리까지 초특급 캐스팅 라인업 공개 (사진=수키컴퍼니)
▲ '여명의 눈동자', 오창석부터 마이클리까지 초특급 캐스팅 라인업 공개 (사진=수키컴퍼니)

[제니스뉴스=임유리 기자] 뮤지컬 '여명의 눈동자'가 화려한 캐스팅 라인업을 공개했다. 

내년 재연을 앞둔 뮤지컬 '여명의 눈동자' 측이 작품에 완벽한 시너지를 불러올 배우 캐스팅 라인업을 발표했다. 

'여명의 눈동자'는 1991년 방영 당시 범국민적인 사랑을 받으며 ‘국민 드라마’로 지금까지도 회자되는 동명의 드라마를 원작으로 한 창작 뮤지컬이다. 일제 강점기인 1943년 겨울부터 한국 전쟁 직후, 동아시아 격변기 10년을 배경으로 펼쳐지는 뮤지컬 ‘여명의 눈동자’는 지난한 시대를 살아내야 했던 세 남녀의 인생과 사랑을 통해 한민족의 가장 아픈 역사를 그대로 담아냈다.

지난해 초연 당시 대한민국의 근현대사를 아우르는 굵직한 역사적 사건들을 촘촘한 서사로 응축시킨 연출과 관객의 마음을 두드리는 강렬하면서도 애절한 선율로 호평을 받은 바 있다. 

이에 내년 한층 업그레이드된 모습으로 돌아올 '여명의 눈동자' 캐스팅 라인업에 귀추가 주목되고 있다. 

먼저 중국 남경 부대의 정신대(위안부)로 끌려가 대치와 하림을 만나 질곡의 세월을 보내는 '윤여옥' 역으로는 김지현, 최우리, 박정아가 출연한다.

초연 당시 강인하면서도 여린 여옥의 양가적인 면모를 완벽하게 표현해내며 인생 캐릭터라는 극찬을 이끌어낸 김지현과 청아하면서도 호소력 있는 음색과 깊은 연기력으로 관객의 마음에 울림을 전달하는 최우리, 그리고 소울풀한 보이스를 기반으로 한 가창력과 디테일한 연기력으로 뮤지컬 ‘올슉업’, ‘영웅’ 등 무대와 TV에서 활약한 박정아는 각기 다른 매력으로 3인 3색의 여옥을 선보일 전망이다.

일본군으로 징용된 남경 부대에서 여옥과 만나 운명적인 사랑을 하게 되지만 버마 전투에 끌려가게 되면서 여옥과 헤어지는 ‘최대치’ 역에는 배우 테이, 온주완, 오창석이 이름을 올렸다.

특히 드라마 '태양의 계절', '리치맨' 등을 통해 시청자의 마음을 사로잡은 오창석은 이번 작품을 통해 생애 첫 뮤지컬에 도전해 기대를 모은다. 초연 당시 '장하림'을 연기한 테이는 이번 재연에서는 '최대치' 역을 맡아 색다른 모습을 보여줄 예정이다. 

동경제대 의학부 출신의 군의관으로 근무하다 여옥을 만나 그녀에게 깊은 사랑을 느끼게 되는 '장하림' 역에는 마이클리와 이경수가 캐스팅됐다.

대치와 학도병으로 함께 징병되어 끝까지 함께하며 우정을 지키는 '권동진' 역에는 정의제와 한상혁(빅스 혁)이 출연한다.

이외에도 조선인으로 일본군 경찰이 되어 대치와 하림을 집요하게 쫓는 ‘최두일’ 역에는 조태일, 존경 받는 독립 운동가인 여옥의 아버지 ‘윤홍철’ 역에는 김진태, 조남희가 초연에 이어 무대에 오른다. 더불어, ‘동진 모’ 역에는 임선애와 유보영, 중국에서 독립을 위해 힘쓰는 '김기문' 역에는 이기동이 출연한다.

한편 뮤지컬 '여명의 눈동자'는 내년 1월 23일부터 세종문화회관 대극장에서 만나볼 수 있다. 오는 14일에는 1차 티켓을 오픈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