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Z현장] 강승식 “리더 맡게 돼… 한승우 말처럼 빛 나는 빅톤이 될 것”
▲ 빅톤 강승식 (사진=문찬희 기자)
▲ 빅톤 강승식 (사진=문찬희 기자)

[제니스뉴스=변진희 기자] 빅톤 강승식이 리더를 맡은 소감과 한승우의 응원에 대해 이야기했다.

4일 서울 광진구 광장동 예스24 라이브홀에서 그룹 빅톤(VICTON)의 다섯 번째 미니앨범 ‘노스텔지어(nostalgia)’ 발매 기념 미디어 쇼케이스가 열렸다.

빅톤은 한승우가 엑스원(X1)으로 활동하게 됨에 따라, 강승식이 리더로 팀을 이끌게 됐다. 이에 대해 강승식은 “갑작스럽게 리더가 돼서 처음에는 싱숭생숭했다”면서 “멤버들이 많이 도와주고 있다. 제가 리더의 자리를 맡았지만, 모든 멤버들이 리더의 부담감과 역할을 분담하고 이끌어가고 있다. 멤버들에게 많이 의지가 되고 있다”라고 밝혔다.

또한 강승식은 “승우 형이 예전부터 무대에서 빛이 나는 빅톤이 됐으면 좋겠다는 말을 했었다. 무대에서 성장하고 멋있는 모습을 보여주려고 한다”라고 말했다.

“한승우가 어떤 응원을 해줬나?”라는 물음에 강승식은 “연락도 자주 한다. 무대에서 실수하지 않고 좋은 모습만 보여주라고 응원해줬다”라고 답했다.

타이틀곡 ‘그리운 밤’은 아련한 가사와 파워풀한 멜로디가 절묘한 조화를 이루는 곡이다. 멤버들은 기존의 부드러운 소년미에서 색다른 변신을 꾀하며, 강렬한 카리스마 가득한 퍼포먼스를 선보일 예정이다.

한편 빅톤은 4일 오후 6시 ‘노스텔지어’를 발매하고 활동을 시작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