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Z현장] 빅톤, ‘프듀X’ 출연 후 6인조 컴백… 한승우 빈자리 채울까(종합)
▲ 빅톤 (사진=문찬희 기자)
▲ 빅톤 (사진=문찬희 기자)

[제니스뉴스=변진희 기자] 빅톤이 1년 6개월 만에 돌아왔다. ‘프로듀스X101’ 출연 후 얻은 인기에 힘입어 다시금 활동에 나선다. 엑스원 멤버로 발탁된 한승우의 부재로 6인조로 재편돼 활동하는 이들이 지금의 상승세를 이어갈 수 있을지 관심이 쏠린다.

4일 서울 광진구 광장동 예스24 라이브홀에서 그룹 빅톤(VICTON)의 다섯 번째 미니앨범 ‘노스텔지어(nostalgia)’ 발매 기념 미디어 쇼케이스가 열렸다.

이날 허찬은 “1년 6개월 만의 컴백이라 무대가 그리웠다. 이렇게 선보이게 돼서 기분이 좋다. 많이 사랑해 주셨으면 좋겠다”라고, 정수빈은 “오랜만에 앨범을 내는 거라 힘들었을 텐데, 열심히 준비해서 쇼케이스를 하게 돼서 뜻깊고 행복하다”라고 컴백 소감을 전했다.

공백기에 대해 정수빈은 “공백기 동안 시간을 허비하고 싶지 않었다. 레슨도 받고, 새로운 경험을 하려고 노력했다”라고, 임세준은 “공백기 동안 무엇을 할지 방황하기도 했다. 각자 노래, 랩, 춤 등의 분야에서 열심히 연습했다. 팬분들을 생각하면서 ‘언젠가 무대를 하겠지’라는 생각을 하면서 버티고 기다렸다”라고 털어놨다.

이번 앨범 ‘노스텔지어’는 그리운 어떤 것에 대한 향수를 의미하는 음반명처럼 지나간 사랑과 사람에 대한 마음을 밤고 있다. 총 6곡의 다채로운 트랙으로 구성됐다.

▲ 빅톤 (사진=문찬희 기자)
▲ 빅톤 (사진=문찬희 기자)

타이틀곡 ‘그리운 밤’은 아련한 가사와 파워풀한 멜로디가 절묘한 조화를 이루는 곡이다. 멤버들은 기존의 부드러운 소년미에서 색다른 변신을 꾀하며, 강렬한 카리스마 가득한 퍼포먼스를 선보인다.

강승식은 “처음 들었을 때 아련하면서도 파워풀한 느낌이 들었다. 지난 ‘오월애’보다 파워가 가미돼서 더 좋을 것 같았다”라고 ‘그리운 밤’에 대한 애정을 드러냈다.

곡의 작사에 참여한 도한세는 “직접 랩을 쓰게 됐다. 노래를 듣고 제 파트를 쓰려고 했을 때 ‘그리운 밤’이 시적으로 느껴졌다. 그래서 가사도 시 같은 느낌이 나길 바랐고, 영어를 쓰지 않고 한국적인 느낌이 날 수 있도록 랩을 썼다”라고 말했다.

데뷔 초 청량했던 빅톤은 성숙미 넘치는 콘셉트로 변신했다. 도한세는 “데뷔 초 청량한 모습에서 지금으로 오기까지 자연스럽게 변화했다고 생각한다. 시간이 지나면서 성숙해졌고, 실력적으로도 성숙해졌다고 생각한다. 음악도 자연스럽게 그렇게 된 것 같다. 앞으로도 새로운 모습을 보여주겠다”라고 강조했다.

▲ 빅톤 (사진=문찬희 기자)
▲ 빅톤 (사진=문찬희 기자)

앞서 빅톤 한승우, 최병찬은 Mnet ‘프로듀스X101(이하 ‘프듀X’)’에 출연해 인기를 모았다. 한승우는 최종 11인에 이름을 올려 현재 엑스원(X1)으로 활동 중이며, 최병찬은 아쉬운 중도 하차 이후 빅톤으로 다시 모습을 드러냈다.

허찬은 “’프듀X’ 이후 부담감이 없진 않았다. 그걸 이겨내려고 열심히 연습했다. 병찬이 두 번째 기회를 다시 가져온 만큼, 이를 갈고 준비했다”라고 각오를 드러냈다.

6인조 활동에 대해서 강승식은 “2년 반 동안 6인 체제로 활동하게 됐다. 7명이 있었을 때와 지금의 모양이 많이 다르지만, 더 좋은 시너지를 내기 위해 노력하고 있다. 승우 형의 부재가 느껴지지 않도록 노력하는 모습을 보여주고 싶다”라고 전했다.

빅톤은 해외팬들의 러브콜을 받아 데뷔 후 처음으로 아시아 투어에 나설 예정이다. 최병찬은 “앞서 국내 팬미팅을 잘 마무리했다. 그 후에 처음으로 4년 만에 아시아 투어를 하게 됐다. 해외에서도 저희를 응원하고 사랑해주신 덕분이다. 기분이 남다르고 뿌듯하다”라고, 강승식은 “처음으로 아시아 투어를 하게 됐다. 요즘 처음 경험하는 일이 많아졌다. 나중에 월드 투어도 하는 날이 왔으면 좋겠다”라고 밝혔다.

1위 공약에 대해 최병찬은 “1위를 하게 된다면 무얼 할지 생각해봤다. 밤에 맞는 군밤장수 옷을 입고, 입에 밤을 가득 넣고, 노래를 부르는 퍼포먼스를 하면 어떨까 한다”라고, 임세준은 “밤만 있으면 재미 없으니, 몇 멤버들이 나무 코스프레를 해서 무대를 꾸미면 어떨까 생각했다”라고 알려 기대를 높였다.

한편 빅톤은 4일 오후 6시 ‘노스텔지어’를 발매하고 활동을 시작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관련기사